• 흐림 동두천   13.6℃
  • 흐림 강릉   18.9℃
  •  서울   15.4℃
  • 흐림 대전   16.8℃
  • 구름많음 대구   17.1℃
  • 흐림 울산   16.3℃
  • 흐림 광주   16.9℃
  • 흐림 부산   16.0℃
  • 흐림 고창   16.2℃
  •  제주   16.4℃
  • 흐림 강화   13.5℃
  • 흐림 보은   15.5℃
  • 흐림 금산   15.8℃
  • 흐림 강진군   15.4℃
  • 구름많음 경주시   16.1℃
  • 흐림 거제   16.2℃
2021.04.27
체험
홈 / 체험
다양한 비대면 행사… 가까워진 마음의 거리

산교총에서 희망을 예약해요
처럼 큰 행복이 찾아와요
사들이 먼저 행복을 충전해요
총한 희망 별빛이 교실에 찾아와요
<고정애 경기 안산해솔중 교감>
 

경기 안산교총(회장 박주철, 경기 경일관광경영고 교감)이 최근 진행한 비대면 행사 ‘안산교총으로 4행시 짓기’에서 나온 작품이다. 안산교총이 지난해 연말 2개월 간 행사를 진행한 결과 총 24개 분회에서 61편이 접수되는 등 뜨거운 관심이 쏟아졌다.
 

위 작품 외에도 ‘산교육의 자부심! / 넘어 산 힘든 고비도 / 총의 든든한 후원이 있어 / 명한 인재 육성에 오늘도 최선을 다합니다. (최수원 안산공고 교사)’ 등 다양한 나이대의 선생님들이 톡톡 튀는 글 솜씨를 뽐냈다.
 

안산교총은 같은 기간 ‘분회별 사진 콘테스트’, ‘응원 표어’도 함께 개최해 많은 선생님들의 참여를 이끌었다. 두 행사에서는 15개 분회 81명이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안산교총은 개인전에 참여한 모두에게 참가상으로 1만 원 상당의 모바일 기프티콘을 선사했다. 단체전으로 치러진 ‘분회 사진 콘테스트’는 80여명의 분회장 투표로 1~3위를 가린 뒤 시상이 이뤄졌다. 안산교총은 나머지 순위의 분회에도 상금을 수여했다. 
 

콘테스트 참가 작품을 살펴보면 비대면 상황을 십분 발휘한 아이디어를 엿볼 수 있다. 선생님들이 마스크에 한 글자씩 넣는가 하면, 온라인 화상회의 프로그램에서 피켓을 하나씩 들고 응원문구를 완성하기도 했다. 학생·교사·급식조리원 등 다양한 구성원들을 등장시켜 함께 어려움을 극복하자는 메시지의 사진도 공개돼 잔잔한 감동을 줬다.
 

이 행사들은 안산교총 임직원들이 지난해 9월부터 기획해 11~12월 접수를 받고, 올해 초 시상식을 여는 등 한 학기에 걸쳐 만들어낸 결과였다. 
 

박주철 안산교총 회장은 “소수의 인원이 짧지 않은 기간 동안 노력을 들여 준비한 행사에 많은 회원들이 참여해 보람을 느낀다”며 “행사에 참여하고 싶으나 기회가 없어 아쉬웠던 부분을 되살렸다는 것에 의미가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박 회장은 코로나19로 학교의 비대면 상황이 장기화됨에 따라 시·군·구교총 단위의 행사가 강화돼야 한다고도 제안했다. 그는 “큰 행사를 열어야 하는 시·도교총은 코로나19 때문에 할 수 있는 것이 거의 없는 만큼 시·군·구교총이 더욱 활발히 움직여 회원들이 고르게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지원이 필요하다”면서 “소규모로는 대면활동도 가능하다. 회원들이 교총의 존재감을 피부로 느낄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