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3.5℃
  • 맑음강릉 -6.7℃
  • 맑음서울 -12.7℃
  • 맑음대전 -8.8℃
  • 맑음대구 -7.6℃
  • 맑음울산 -5.8℃
  • 구름조금광주 -3.9℃
  • 맑음부산 -5.0℃
  • 맑음고창 -8.2℃
  • 제주 0.3℃
  • 맑음강화 -11.0℃
  • 맑음보은 -10.0℃
  • 구름조금금산 -8.2℃
  • 구름조금강진군 -4.5℃
  • 맑음경주시 -7.1℃
  • 맑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입시 뉴스

[에듀팡 건강뉴스] 코로나 장기화에…청소년 5명 중 1명 “절망감 느껴”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9~24세 대상 조사 결과
-45% “코로나에 스트레스”…건강·돈 중요도 커져

URL복사

기사 이미지

코로나19가 2년째 장기화되면서 국내 아동·청소년과 20대 초반 청년 4~5명 중 1명은 우울과 절망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교육계에 따르면,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은 지난 16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코로나19 시대 청소년의 삶과 욕구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9월 29일부터 10월 12일까지 9~24세(고등학교 3학년 제외) 4347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을 통해 진행됐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22.0%는 “코로나19 이후 우울감, 절망감을 자주 느꼈다”고 답했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답변은 45.0%, “코로나19 이후 성적에 대한 불안감이 증가했다”는 응답은 27.5%였다. 16.0%는 “또래 관계에 대한 불안이 증가했다”고 답했다. 코로나19가 정신 건강에 전반적으로 악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난 것.

 

코로나19 이후 가족 등과 보내는 시간이 늘었다는 응답률은 절반 가까이를 차지했다. “가족과 보내는 시간이 늘었다”는 응답은 49.5%, “나 혼자 보내는 시간이 증가했다”는 대답은 47.2%였다.

 

코로나19가 생활 습관에도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61.9%는 “스마트폰 사용 시간이 증가했다”고 답했고, 38.6%는 “잠자는 시간이 불규칙해졌다”고 했다.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을 묻는 문항에선 ‘가족’을 꼽은 응답자가 코로나 이전(26.4%)과 이후(24.5%) 모두 가장 많았다.

 

다만 코로나 이전에는 가족 다음으로 중요한 것이 ‘친구’(15.5%)와 ‘여가’(9.9%)였는데, 코로나 이후에는 ‘건강’(14.9%)과 ‘돈’(11.5%)이 들어섰다.

 

응답자 중 83.6%는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을 하지 않았고, 이들 중 62.6%는 “접종을 할 생각이 있다”고 답했다.

 

절반에 가까운 49.9%는 “코로나19 억제를 위해 방역 수칙을 강화해야 한다”고 답했으며, “한국 정부가 방역을 잘하고 있다”고 평가한 응답자는 28.8%뿐이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