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구직자 2명 중 1명, 특정 성별 취업에 유리하다고 느껴

유리하다고 느끼는 성별, 76.3%가 '남성' 선택


 
 

취업포털 사람인이 구직자 312명을 대상으로 ‘취업 시 유리한 성별이 있다고 생각하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50%가 ‘유리한 성별이 있다’라고 답했다.

유리한 성별이 있다고 생각하는 이유로는 42.9%의 복수응답자가 ‘특정 성별을 우대하는 공고를 많이 봐서’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취업희망 직종에 성비 불균형이 심해서’는 26.3%, ‘성비 불균형이 심한 기업이 많아서’ 26.3%, ‘주변에서 그런 사례를 많이 들어서’ 25%, ‘성비에 따른 근속연수 차이가 심해서’ 18.6%, ‘전형 중 차별을 경험해서’ 18.6% 등이 있었다.

어떤 성별이 더 유리하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해 ‘남성’을 선택한 응답자가 76.3%를 차지해, 23.7%를 선택한 ‘여성’의 3배 이상이었다.

그렇다면, 실제로 구직활동을 하며 본인의 성별이 취업에 발목을 잡는다고 느낀 경험은 얼마나 될까? 전체의 26.9%가 ‘느낀 적이 있다’라고 답했다. 성별로 보면, ‘여성’이 44.3%로 응답자의 18%가 선택한 ‘남성’보다 2배 이상 더 높았다.

구체적인 상황으로는 57.1%의  복수응답자가 ‘공고에 특정 성별을 우대할 때’를 꼽았고, ‘다른 성별에 더 호의적일 때’는 50%, ‘나보다 못 본 다른 성별의 지원자가 합격할 때’ 32.1%, ‘이유를 알 수 없이 탈락할 때’ 26.2%, ‘성별관련 노골적 차별 발언을 들을 때’ 23.8% 등을 들었다.

또, 전체 응답자의 22.4%는 면접에서 성별을 의식한 질문을 받아본 경험이 있었다.
이들이 받은 질문 1위는 54.3%의 복수응답자가 ‘향후 결혼 계획’이라고 답했다. 이어서 ‘출산 및 자녀계획’ 45.7%, ‘애인유무’와 ‘야근 가능 여부’ 각각 42.9%, ‘남성/여성중심 조직문화 적응에 대한 생각’ 30%, ‘외모에 대한 지적’ 22.9%였다. 

이어서 ‘짐들기, 커피타기 등 성역할 관련 질문’22.9%, ‘출장 가능 여부’ 21.4%, ‘회식 참여에 대한 생각’ 20%, ‘이성 직원과의 관계에 대한 생각’12.9% 등이 있었다. 이런 질문을 받고 75.7%는 차별을 받는다는 불쾌한 기분을 느꼈다고 밝혔다.

차별을 받는다고 느낀 이유로는 58.5%, 복수응답자가 ‘면접관의 태도와 말투에서 느껴져서’를 선택했다. 다음으로는 ‘성별을 우려한 질문을 반복적으로 해서’ 49.1%, ‘다른 성별의 지원자에게는 물어보지 않아서’ 43.4%, ‘노골적으로 차별 발언을 해서’ 28.3% 등의 순이었다.

사람인은 “취업에 있어서 합리적인 이유 없이 차별을 해서는 안 되는 만큼 채용과정에서는 성별을 비롯해 나이, 학벌 등은 배제하고 지원자의 역량과 열정 등 업무수행과 관련된 내용을 중심으로 평가를 하는 것이 필요하다.”

또한, “면접관 입장에서는 별 생각 없이 한 질문이 지원자 입장에서는 성별에 따른 차별로 느껴질 수 있으므로 성별과 관련된 질문은 꼭 필요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최대한 자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라고 덧붙였다.

  
▲ <2018 수시 백전불태> 사전예약 판매 https://goo.gl/7JtUvY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