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성인남녀 5명 중 3명, 설 앞두고 ‘명절 스트레스’ 받는다


성인남녀 5명 중 3명은 설 연휴를 앞두고 명절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전체 성인남녀 중 35%는 올해 설 친지모임에 참석하지 않을 예정인 것으로 조사됐다.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이 성인남녀 1959명을 대상으로 ‘명절 스트레스’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알바몬에 따르면 성인남녀 66.3%가 설을 앞두고 명절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성인남녀들이 명절 스트레스를 받는 이유는 직업 상태에 따라 다르게 나타났다. 먼저 직장인들의 경우 ‘부담스러운 설 경비(명절 분위기를 내기에는 부족한 상여금)’가 59.1%의 압도적인 응답률로 명절 스트레스를 받는 이유 1위에 올랐다(복수응답). 반면 △대학생·취업준비생들은 ‘취업에 대한 친척들의 잔소리(45.2%)’를 가장 큰 스트레스 요인으로 꼽았다. 

   

설 명절에 성인남녀들이 듣기 싫어하는 말 역시 직업 상태 별로 차이를 보였다. 대학생·취업준비생들은 앞선 결과와 같이, ‘취업과 관련된 잔소리(누구네 자녀는 어떤 회사 다닌다더라)’(31.2%), ‘다 너 잘되라고 하는 얘기다’(26.7%)에 거부감을 표했다(복수응답). 직장인들은 ‘결혼은 언제하니’(37.9%), ‘연봉은 얼마나 받니’(25.4%) 등을 듣기 싫어하는 말로 꼽았다(복수응답).

   

다음으로 알바몬이 ‘올해 설 친지모임에 참석하는지’ 물었다. 그러자 설문에 참여한 성인남녀 중 35.3%가 ‘참석하지 않는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이들은 △‘현재 내 상황이 초라해서’(27.7%) △‘원래 친지들과 왕래가 없어서’(27.2%) △‘혼자 쉬고 싶어서’(26.7%) △‘친지들이 어색하고 불편해서’(22.7%) △‘취업/이직 준비 때문에’(22.3%) 친지모임에 참석하지 않는다고 답했다(복수응답).

   

한편 성인남녀 57.0%가 명절을 보내면서 생기는 스트레스로 인해 발생하는 ‘명절 증후군’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명절 증후군을 겪었다는 답변은 직장인 그룹(64.9%)이 대학생·취업준비생 그룹(51.0%)보다 13.9% 높았다. 이들이 겪은 명절 증후군 증상은 △‘극심한 스트레스’(44.1%) △‘의욕상실’(39.6%) △‘소화불량’(27.9%) △‘만성 피로’(21.8%) 등으로 다양했다(복수응답).  


▶에듀동아 박재영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