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인사담당자, 실무면접 가장 중요하게 평가한다

실제 업무에 투입될 때 빠르게 적응할 인재 필요해



인사담당자가 자소서를 평가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직무관련 경험, 그리고 면접에서는 성실함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353명을 대상으로 2018년 상반기 신입 채용에 대해 조사한 결과, 자기소개서에서는 78.5%가 ‘직무관련 경험’, 면접에서는 71.4%가 ‘성실함과 책임감’을 각각 중점평가 항목 1순위로 꼽았다.

자기소개서에서 중요하게 평가하는 항목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직무관련 경험 다음으로 성격 및 장단점 49.9%, 입사 후 포부 42.5%가 비슷한 응답률로 뒤를 이었다. 계속해서 생활신조 및 가치관 40.5%, 목표 달성 경험 29.5%, 실패 및 위기 극복 경험 23.2%, 성장과정 12.5%, 오타 등 맞춤법 10.5%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면접에서는 성실성과 책임감 다음으로 직무수행능력 62.6%, 입사 의지 및 열정 43.1%, 조직융화력 36%, 가치관 및 성향 17.3%, 커뮤니케이션 능력 17%, 실행력 및 도전정신 15.3%, 전공지식 14.7% 등의 순으로 중요하게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상반기 신입 채용 프로세스에서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전형은 절반 이상인 53.5%가 ‘실무 면접전형’이라고 답했다. 이어 임원 면접전형 20.1%, 서류전형 15%, 인적성전형 11% 등의 순이었다.

올 상반기 신입사원 채용 전형은 평균 2.2단계로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전형 단계를 기업형태별로 살펴보면, 대기업은 3.2단계, 중견기업은 2.9단계, 중소기업은 2.1단계로 집계됐다. 면접전형의 단계 역시 기업형태별로 차이가 있었다. 대기업은 2.1단계, 중견기업은 2.1단계, 중소기업은 1.7단계로 조사됐다.

올 상반기 신입 채용에 실시 예정인 면접유형은 질의응답면접 94.3%이 단연 많았다. 다음으로는 실무수행면접 11.9%, PT면접 4.5%, 토론면접 4%, 영어 등 외국어면접 3.4% 등이 있었다. 면접의 형태를 보면 대기업과 중견기업은 다대다 면접 각각 46.2%, 37.9%을 가장 선호하고 중소기업은 일대일 면접 51.1%을 선호하는 경향을 보였다.

한편, 인사담당자는 올해 상반기 신입 채용을 아우르는 특징으로 직무적합성 평가 강화 33.1%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실무 강조 20.1%, 역량평가 강화 14.7%, 인성평가 강화 10.8% 등의 순서였으며, 지난해부터 이슈가 됐던 블라인드 채용 전형 도입은 1.7%에 그쳤다.

사람인은 “기업 인사담당자가 직무관련 경험과 성실함을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것은 실제 업무에 투입될 때 빠르게 적응하고, 효율적으로 업무를 처리하는 인재를 선호하기 때문이다”라며, “기업이 나에게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파악하고 채용 전형에 임한다면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