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기관

변화하는 구직 트렌드… 뜨는 스펙 1위 ‘직무자격증’, 지는 스펙 1위 ‘학점관리’


2018 공채를 앞두고, 구직준비가 한창이다. 요즘 취업을 준비할 때 구직자들이 가장 많이 준비하는 스펙은 무엇일까.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구직경험자 707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뜨는 스펙, 지는 스펙’ 설문조사 결과를 7일 발표했다. 

   

구직경험자들에게 ‘본인 혹은 주변에서 최근 한창 준비하고 있거나 중시하는 대표적인 스펙 3가지’(복수응답)에 대해 묻자, 가장 많은 응답자들이 (전공 또는 지원직무와 관련된) ‘자격증 준비(17.2%)’를 1순위 준비 스펙으로 꼽았다. 그 뒤를 ‘토익(11.1%)’과 ‘채용형 인턴십 준비(10.5%)’가 각각 2, 3순위로 이었다.

   

이들에게 위의 스펙을 선택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34.5%의 구직자들은 △‘기업에서 요구하는 추세라서’라고 답했고, 26.7%는 △‘주변에서 다들 준비하는 추세라’, 11.9%는 △‘달라지는 채용 풍토에 적합한 준비 항목이라고 생각되어서’와 같은 답변을 내놨다. 일부는 ‘내 개성을 알릴 수 있는 항목이라(11.4%)’, ‘상대적으로 준비비용이 합리적이라고 판단되어서(7.5%)’ 등의 답을 하기도 했다. 

   

그렇다면 과거에 비해 등한시되는 스펙은 없을까. 조사 결과 구직자들은 ‘학점 높이기(8.5%)’에 소홀해졌다는 의외의 답을 내놔 눈길을 끌었다. ‘봉사활동(8.1%)이나 ‘복수전공(부전공) 준비(7.1%)’과 같이 한 때 취업시장에서 맹위를 떨쳤던 스펙들도 ‘지는 스펙’ 중 하나로 손꼽혔다. 

   

응답자들은 △‘학점 높이기’ △‘봉사활동’ △‘복수(부)전공’ 등에 소홀해지게 된 이유로, △‘실무에서의 활용도가 적은 항목이라(28.3%)’ △‘기업에서 크게 요구하지 않는 추세라(24.4%)’ △‘달라지는 채용풍토에 적합하지 않은 준비항목이라(14.5%)’ 등의 답변을 내놔 취업준비의 트렌드 변화를 여실히 보여줬다. 

   

서미영 인크루트 대표는 “실무에 활용 가능성이 높은 항목 위주로 준비하고, 특히 체험형/채용형 인턴이 구직의 필수사항으로 등극했다”며 “이는 블라인드 채용 등 달라진 채용풍토에 따른 구직 트렌드를 여실히 보여주는 결과”라며 설문소감을 전했다.  

   

한편, 본 설문은 1월 8일부터 1월 31일까지 구직경험이 있는 인크루트 회원 707명을 대상으로 진행되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 내 ±3.69%인 것으로 조사결과 집계됐다. 


▶에듀동아 박재영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