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청년, 독일 취업프로젝트 시동

한국산업인력공단 'German Career Day 2017' 개최


[뉴스에듀] 한국산업인력공단은 독일 취업을 희망하는 청년들의 진출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25일부터 오는 27일까지 3일간 코엑스(서울 강남구)에서 ‘German Career Day 2017’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독일 정부기관인 해외전문인력 중재센터(ZAV)와 합동으로 추진하는 ‘대한민국 청년의 독일 취업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공단-ZAV 간 업무협약, 독일 취업정보 세미나, 채용박람회 등이 진행된다.

공단은 25일 우리나라 청년들의 독일 진출기회를 확대하고자 ZAV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파트너십을 구축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독일기업의 유용한 구인정보를 공유하고 우수한 대한민국 청년구직자를 소개함으로써 독일진출 기회가 더욱 확대 될 것으로 기대한다.

같은 날, 독일 취업정보 세미나에서는 독일의 직업훈련과 노동시장 환경, 채용현황 등 현지 정보와 독일기업 지원 이력서 작성, 인터뷰 요령 등 실질적인 취업 정보를 제공한다.

강연자로는 한독상공회의소(KGCCI : Korean-German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안드레아스 세퍼 부대표, ZAV 독일기업 채용 전문가인 요나스 라빅과 스테판 슈프리크 등 독일 전문가가 참여한다. 

26일부터 이틀간 진행되는 채용박람회에서는 사전 구직등록을 통해 서류전형에 합격한 청년들이 후버그룹(Huber Group) 등 4개 독일 기업을 대상으로 면접을 진행한다. 

또한 독일 취업을 희망하는 구직자들을 대상으로 ZAV와 1:1 컨설팅을 실시하고 향후 ZAV로부터 독일기업 알선 등의 지속적인 관리를 지원받게 된다.

최근 3년간 K-Move를 통한 독일취업자는 164명으로 전체 해외 취업자(9,393명) 중 1.7%로 적지만 유럽지역 해외취업자(260명) 중 약 63%이상이 독일 취업을 한 바, 앞으로 EU 회원국 중에서 진출 여건이 가장 유망한 국가 중 하나이다.

특히 독일은 ‘4차 산업혁명’의 선두국가로 안정적인 경제여건과 OECD 국가 중 연평균 노동시간이 가장 적은 근로자 친화적인 근무환경으로 청년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2017년 1월 기준 독일의 청년실업률은 6.5%로 다른 유럽 국가들에 비해 현저히 낮고 고령화로 인한 전문인력 부족으로 IT, 엔지니어 등의 직종에서 해외인력의 취업기회가 많아지고 있다. 

공단 박영범 이사장은 “독일 정부기관과의 적극적인 협업으로 독일취업을 희망하는 청년들에게 다양한 프로그램과 취업기회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