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기업 10곳 중 8곳, "퇴사하려는 직원 붙잡은 적 있어"

업무 능력 뛰어나고, 회사에 충성도가 높은 인재 등 선호해


심각한 구직난으로 많은 구직자는 일자리 찾기에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기업 역시 유능한 직원을 붙잡기 위해 노력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413명을 대상으로 ‘퇴사하려는 직원 붙잡은 경험 유무’에 대해 조사한 결과, 무려 80.4%가 ‘있다’고 답했다.

붙잡은 이유는 복수응답으로 ‘당장 업무에 차질이 생겨서’(48.8%)를 첫 번째로 꼽았고, 이어서 ‘업무성과가 뛰어나서’(39.8%), ‘대체 인력이 없어서’(39.2%), ‘후임 직원 채용이 어려워서’(22.9%), ‘대표 및 임원이 원해서’(4.5%) 등의 답변을 했다.

더불어 기업의 72.9%는 직원의 퇴사를 막기 위해 다양한 조건을 제시한 경험이 있었는데, 제시한 조건으로는 복수응답으로 평균 9.6%의 인상률을 보인 ‘연봉 인상’(73.1%)이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승진’(17.4%), ‘휴직’(14.5%), ‘팀 및 부서 이동’(13.6%), ‘직무 교체’(13.2%) 등이 뒤를 이었다. 또한 퇴사한 직원에게 재입사를 위한 러브콜을 보낸 적이 있다는 기업도 절반 이상(54%)이었다.

한편, 기업이 붙잡고 싶은 인재에 대한 설문 조사도 진행했는데, 복수응답으로 ‘업무 능력이 뛰어난 인재’(64.9%)를 1순위로 선택해 업무 능력을 우선 시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는 ‘팀웍이 좋은 인재’(34.4%), ‘회사에 충성도가 높은 인재’(32.9%), ‘대체인력 채용이 어려운 인재’(31.7%), ‘사내 궂은 일을 도맡아 하는 인재’(23.2%), ‘거래처와 관계가 좋은 인재’(10.9%)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사람인은 “좋은 인재들이 만족감을 느끼며 안정적으로 근무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평소 예방 대책이 중요하다. 기업들은 복지나 근무 환경 개선은 물론 성장을 위한 교육 기회 제공 등을 통해 직원의 만족도를 향상시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 <2018 수시 백전불태> 출간 https://goo.gl/7JtUvY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