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알바생 69.9%, 알바가 천직이라 느껴진 적이 있다



20대 아르바이트생 10명 중 7명은 알바가 천직이라고 느껴진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그 이유는 다양한 알바를 통해 새로운 일을 경험하는 것이 즐겁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대표 윤병준)이 20대 남녀 알바생 237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설문에 참여한 알바생 69.9%가 알바가 ‘천직이라고 느껴진 적이 있다’고 답했다. 성별로는 여성 알바생이 71.1%로 남성 66.3%에 비해 4.8%P 높았다. 

알바가 천직으로 느껴지는 이유는 ‘다양한 알바를 통해 새로운 일들을 경험하는 것이 재미있기 때문’이란 응답이 41.1%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는 것이 즐겁기 때문’(19.1%), ‘자유롭게 여행 다니면서 시간적으로 여유롭게 살고 싶기 때문’(14.4%) 등의 의견이 있었다. 

특히 20대 알바생 10명 중 1명 정도인 10.7%는 ‘조직에 얽매이는 직장생활이 답답하게 느껴지기 때문에 오히려 알바가 천직 같다’고 답했다. 이 외에 ‘여럿이 함께 협업하는 일보다는 혼자서 일하는 게 편하기 때문’(6.8%), ‘최소한의 생활만 가능한 돈만 벌면 되는 미니멀한 삶을 추구하기 때문’(6.1%) 등의 이유도 있었다. 

한편 이들 20대 알바생 중 58.9%는 최소 6개월 정도 근무하는 장기 알바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선호하는 이유는 △익숙한 동료와 근무환경 등으로 부담이 없기 때문(35.3%) △어느 정도 노하우가 쌓여 비교적 일을 쉽게 할 수 있기 때문(24.7%) △해당 분야 업무 경력을 쌓을 수 있기 때문(18.2%) △새로운 알바를 찾는 시간을 절약할 수 있기 때문(12.2%) △경력이 올라가면 급여도 높아지기 때문(9.2%) 등의 순이었다. 

실제 62.1%는 장기 알바 근무 경험이 있다고 답했으며, 근무 기간은 △6개월 정도가 42.8%로 가장 높았으며, ‘6개월 이상~1년 이내’(31.7%), ‘1년 이상~1년 반 이내’(11.5%) 등의 순이었다.

6개월 이상 일했던 알바는(*복수응답) ‘매장관리(카페서빙, PC방 등)’ 알바가 응답률 42.6%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판매서비스(편의점.백화점.유통점 등) 알바(26.1%) △사무보조(문서작성.교정 등)(알바 20.8%) △과외.학원강사 알바(17.7%) 등의 순이었다. 

▶에듀동아 유태관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