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성인남녀 절반이상, 절약형 소비 지향해… 신용카드보다는 체크카드 사용



성인남녀 10명 중 6명은 본인의 소비습관이 절약하는 소비습관에 가깝다고 답했다. 이어 성인남녀 67%는 소비를 줄이기 위해 체크카드만 사용하는 ‘첵카족’ 생활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대표 윤병준)가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과 함께 ‘소비습관’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에는 대학생 407명과 직장인 424명이 참여했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 직장인과 대학생 모두 본인의 소비습관이 ‘스튜핏’보다 ‘그레잇’에 가깝다고 답했다. 직장인(64.4%)과 대학생(58.2%) 모두 본인의 소비습관이 ‘그레잇! 절약하는 소비습관’에 가깝다고 평가한 것. 절약하는 소비습관을 가진 이들은 평소 △식비(60.6%) △영화, 공연 등 문화생활비(47.5%) △커피, 담배 등 기호식품 비용(45.7%)을 절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복수응답). 

다음으로 ‘그레잇한 소비습관 vs 스튜핏한 소비 습관’을 조사했다. 절약하는 소비습관을 가진 응답자들은 △가까운 거리를 걸어 다니는 습관(50.0%) △꼭 필요한 물건만 메모해 구입하는 습관(33.5%) △정기 할인 날짜, 적립금 혜택 등을 이용하는 습관(32.0%)을 자신이 가진 그레잇한 소비 습관으로 꼽았다(*복수응답). 

반면 낭비하는 소비습관을 가진 응답자들이 꼽은 ‘스튜핏한 소비 습관’을 조사한 결과(*복수응답), ‘필요하지 않은 물건을 충동적으로 구매하는 습관(59.5%)’이 1위에 올랐다. 다음으로 ‘가계부를 적지 않는 습관(25.2%)’, ‘365일 내내~ 전자 제품 코드를 꽂아두는 습관(17.1%)’이 뒤를 이었다. 

잡코리아가 성인남녀들의 주요 결제수단을 조사했다. 그 결과 직장인과 대학생 모두 ‘체크카드만 사용’한다는 답변이 가장 높은 응답률을 기록했다. 세부적으로 직장인들의 경우 ‘체크카드만 사용(45.8%)’한다는 답변과 ‘체크카드, 신용카드 둘 다 사용(34.9%)’, ‘신용카드만 사용(14.6%)’한다는 답변이 비교적 고르게 분포했다. 반면 대학생들은 ‘체크카드만 사용’한다는 답변이 76.9%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체크카드, 신용카드 둘 다 사용’, ‘신용카드만 사용’한다는 답변은 각각 15.0%, 2.5%에 그쳤다.

‘소비를 줄이기 위해 체크카드만 사용하는 ‘첵카족’ 인가요?’라는 질문에 67.1%의 성인남녀가 ‘그렇다’고 답했다. 첵카족 생활을 한다는 답변은 직장인(58.3%) 보다 대학생(76.4%)이 많았다. 이들에게 첵카족 생활을 하는 이유를 묻자, ‘소비를 줄이기 위해(올바른 소비습관을 형성하기 위해)’ 첵카족 생활을 한다는 답변이 69.4%의 응답률로 전체 1위에 올랐다(*복수응답). 

2위부터는 직장인과 대학생의 답변이 달랐다. 직장인들은 ‘연말정산 시 더 많은 소득공제 혜택을 받기 위해(30.0%)’ 첵카족 생활을 한다고 답했다. 반면, 대학생들의 경우 ‘체크카드에도 다양한 부가서비스 혜택이 있어서(34.7%)’, ‘신용카드를 만들 수 있는 조건을 충족하지 못해서(25.4%)’ 등의 답변이 이어져 차이를 보였다. 

▶에듀동아 유태관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