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인사담당자 50% “인턴 채용 시 청탁 받아봤다”

최근 일부 금융권발 특혜채용으로 정국이 떠들썩한 가운데, 기업 인사담당자 10명 중 5명은 인턴 채용 시 인사청탁을 받아본 것으로 드러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기업 인사담당자 136명을 대상으로 <인턴 채용 시 인사청탁>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인사담당자의 절반(50%)이 인사청탁을 받아본 경험이 있다고 밝힌 것. 

인사청탁을 해온 상대방은 ‘내부직원’이 36.5%로 1위로 꼽혔다. ▲거래처(28.6%) ▲일가친척(17.5%) ▲친구(7.9%) ▲학교 선후배(1.6%) 순이었다.

인사청탁으로 인턴채용 평가에 영향을 미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있다’가 69.4%, ‘없다’가 30.6%였으며, 실제 채용으로 이어진 경우 또한 69.4%로 높았다. 

인사청탁을 받은 인사담당자의 22.6.5%는 청탁의 대가가 있었다고 밝혔다. 그 유형은 ▲금전, 선물 등(41.70%) ▲식사대접 등 접대(33.3%) ▲돈독한 관계유지(16.7%) ▲업무상 도움(8.3%) 등이었다. 

한편, 청탁을 거절하기 위해 이용하는 방법으로는 ▲가능하면 하겠다고 두루뭉실하게 전한다(36.2%) ▲회사의 사정이나 본인의 입장이 난감함을 표현한다(32.8%) ▲단호하게 딱 잘라 거절한다(18.8%) ▲달리 방법은 없다(8.6%) 등이 있었다. 

인크루트 이광석 대표는 “인사청탁, 특혜채용 등 채용과정 상의 비리는 비단 오늘날만의 이야기는아니다”며 “채용대상이 인턴이던 무엇이던 간에 인사청탁 및 이를 좌시하는 분위기는 절대적으로 사라져야 할 것”이라며 설문소감을 전했다. 

한편, 본 설문조사는 2013년 8월 7일부터 12일까지 인크루트 회원 중 인사담당자 136명을 대상으로 진행되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범위 내 ±13.46%로 확인됐다. 

▶에듀동아 김재성 기자 kimjs6@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