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직장인 41.8%, 전공 불만족해



직장인 5명 중 2명은 자신의 대학시절 전공에 만족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공에 대한 직장인들의 만족도는 전공에서 배운 지식이 현재 업무에 도움을 주는 기여도가 높을수록 높아지는 것으로 드러났다. 

취업 포털 잡코리아(대표 윤병준)가 최근 대졸 직장인 774명을 대상으로 ‘전공만족도’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 직장인 41.8%가 자신의 전공에 만족하지 못하고 있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내 전공에 ‘대체로 불만족한다’는 응답이 32.0%, ‘매우 불만족한다’는 응답이 9.8%로 나타났다. 반면 ‘대체로 만족(47.8%)’ 또는 ‘매우 만족(10.3%)’한다는 응답은 58.1%로 이보다 16%P 이상 높게 나타났다. 

직장인들의 전공만족도는 전공지식이 자신의 현업에 도움이 될수록 높게 나타났다고 잡코리아는 분석했다. 실제 잡코리아가 몇 가지 질문을 던진 데 따른 응답결과를 그룹별로 묶어 비교 분석한 결과 ‘전공지식이 실제 업무에 매우 도움이 된다’고 응답한 그룹에서 ‘매우 만족한다’는 응답이 54.8%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특히 해당 그룹에서는 ‘매우 불만족’ 또는 ‘대체로 불만족’을 선택한 응답이 단 1건도 나오지 않아 눈길을 끌었다. ‘대체로 도움이 된다’고 답한 그룹에서도 ‘전공에 대체로 만족한다’는 응답이 63.6%로 높게 나타났다. 

반면 ‘전공지식이 실무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답한 그룹의 직장인들은 ‘전공에 매우 불만족한다’응 응답이 26.4%로 전체 응답군 중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대체로 불만족한다’는 응답도 43.9%로 높았다. 

전공지식의 현업기여도에 이어 현업 분야와 전공의 일치 여부도 만족도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신의 직무가 전공분야와 일치하는지를 물은 결과 ‘전공과 직무가 100% 일치한다’고 답한 그룹에서 ‘매우 만족’이 34.8%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반면 ‘어느 정도 유사’하거나 ‘전공과 전혀 무관한 일’을 하는 경우, 전공에 매우 만족한다는 응답은 각각 6.1%, 2.4%에 그쳤다. 특히 전공과 직무가 일치하는 직장인의 전공 불만족도는 25.0%로 비교적 낮았지만, 전공과 직무과 무관한 직장인의 전공 불만족도는 2배 이상 높은 58.3%로 나타났다.

한편 가장 전공을 살리지 못한 직무에서 일하고 있는 직장인들은 ‘문과’ 출신인 것으로 드러났다. 잡코리아가 직장인들에게 현재 전공을 살려 일하고 있는지를 물은 결과 ‘문과계열 출신’이라 밝힌 직장인의 67.9%가 ‘전공과 무관하게 일하고 있다’고 밝힌 것. 이어 △기타계열(50.0%) △이공계열(47.8%) △사회과학계열(47.1%) △예체능계열(42.5%)도 전공과 무관한 직무에서 일한다는 응답이 높게 나타났다. 반면 ‘전공과 일치하는 직무의 일을 한다’는 응답은 ‘의학계열’에서 43.3%로 가장 높았다. ‘어느정도 유사 분야의 일을 하고 있다’는 응답은 △경상계열(49.5%)과 △이공계열(35.3%), △의학계열(33.3%)에서 높았다. 

한편, 잡코리아 조사 결과 직장인 73.1%는 ‘다시 직장인이 된다면 지금과는 다른 전공을 선택하겠다’고 밝혔다. ‘지금과 같은 전공을 선택할 것’이라는 응답은 △의학계열 전공자에게서 63.3%로 가장 높았던 가운데, △예체능(49.6%), △이공(31.8%), △경상(27.7%)의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지금과는 다른 전공을 선택할 것’이라는 응답은 ‘사회과학계열’에서 94.1%로 압도적으로 높았으며, ‘법학’(85.7%), ‘문과’(85.5%)의 순으로 이어졌다. 

▶에듀동아 유태관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