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대학생 40%, "아직 진로 결정 못해"

하고 싶은 일은 '관심 분야·좋아하는 분야의 일'

잡코리아와 알바포털 알바몬이 함께 올해 대학 4학년생 752명에게 ‘향후 어떤 일을 하고 싶은지 진로를 결정했는지’ 물었다. 그 결과 ‘진로를 결정했다’고 답한 대학생은 60.0%로 조사됐다. 반면 ‘아직 진로를 결정하지 못했다’고 답한 응답자도 40.0%로 적지 않았다.

‘진로를 결정했다’고 답한 대학생들은 ‘진로를 결정할 때 가장 도움이 된 요인’으로 ‘평소 본인의 생각/하고 싶던 일(46.8%)’의 영향이 가장 컸다고 답했다. 그리고 ‘아르바이트 경험’이 도움이 됐다는 대학생도 27.9%로 다음으로 많았다.

이외에는 ‘성격유형검사나 적성검사 결과(18.0%)’가 도움이 됐다는 대학생이 많았고, 이어 전공수업(17.7%)과 취업강의/진로캠프(17.1%)가 도움이 되었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진로를 결정한 대학생이나 결정하지 못한 대학생 모두 미래에는 ‘관심 분야·좋아하는 분야의 일’을 하고 싶다고 답했다. ‘앞으로 미래에는 어떤 일을 하고 싶은가’라는 물음에 ‘관심 분야·좋아하는 분야의 일’을 하고 싶다는 응답자가 전체 대학생 중 71.5%로 가장 높았다.

특히 현재 진로를 결정하지 못한 대학생 중에는 78.4%가 ‘관심 분야·좋아하는 분야의 일’을 하고 싶다고 답해 진로를 결정한 대학생(67.0%) 보다 조금 더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이외에 아직 진로를 결정하지 못한 대학생들은 ‘암기를 잘한다거나 기술습득이 빠른 일 등 남달리 잘할 수 있는 일’과 ‘돈을 많이 벌 수 있는 일’을 하고 싶어하는 응답률이 각각 이 64.8%, 49.8%로, ‘정년까지 할 수 있는 일(22.6%)’보다는 응답률이 꽤 높았다. 

진로를 결정한 대학생 중에는 ‘관심 분야·좋아하는 분야의 일’을 하고 싶다는 응답자 다음으로 ‘남달리 잘할 수 있는 일(39.2%)’, ‘전공을 살릴 수 있는 일(38.4%)’ 순으로 하고 싶다는 대학생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 <2018 수시 백전불태> 출간 https://goo.gl/7JtUvY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