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대기업 안부러운 벤처기업들… ‘톱텍’ 연봉 6100만원으로 벤처기업 평균연봉 1위



매출 1000억 슈퍼 벤처기업 중 직원 평균 급여액이 5000만원 이상인 기업이 6곳에 달했다. 톱텍의 직원 평균 급여가 6100만원으로 가장 높게 나타난 가운데 △네이버 △이지바이오 △골든블루 △씨에스윈드 △서울반도체가 올해 상반기(2017년 6월 기준) 공시한 자료에 따르면 이들 기업의 직원 1인당 평균 급여액이 5000만원 이상으로 드러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올해 (사)벤처기업협회가 발표한 2016년 벤처천억기업 513개사 중 금융감독원에 사업/반기보고서(2017년 6월 기준)를 제출한 265개사의 직원 현황을 분석했다. 직원 1인 평균 급여액은 연봉과 수당 성과급이 모두 포함된 실 지급액을 기준으로 공시됐다. 

지난 해 매출 1000억 슈퍼벤처기업 중 직원 1인 평균 급여액 1위 ‘톱텍’에 이어 2위는 ‘네이버’가 차지했으며, 네이버의 평균 급여는 5922만원으로 나타났다. 이어 △이지바이오(5600만원) △골든블루(5300만원) △씨에스윈드(5200만원) △서울반도체(5169만원) 등이 직원 1인당 평균 급여가 5000만원 이상을 기록했다. 또 △아세아텍(4716만원) △코맥스(4700만원) △아바코(4400만원) △엔씨소프트(4372만원) 등이 슈퍼벤처기업 중 직원 1인 평균 급여액이 가장 높은 상위 10개 기업에 차례로 꼽혔다. 잡코리아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지난 해 매출 1000억 벤처기업 중 1인 평균 급여가 4000만원 이상인 곳은 △동아에스텍(4219만원) △텔레칩스(4144만원) △로엔엔터테인먼트(4061만원) △고영테크놀러지(4000만원) 등 총 14곳이었다. 

잡코리아가 분석한 바에 따르면 슈퍼벤처기업의 1인 평균 급여액은 대체로 남직원이 여직원보다 높게 나타났다. 이들 기업 중 남직원의 1인 평균 급여액이 4000만원 이상인 기업은 총 21곳이었으며 이 중 5000만원 이상인 기업도 7곳에 달했다. 반면 여직원의 1인 평균 급여액이 4000만원 이상인 기업은 6곳에 그쳤으며, 5000만원 이상인 기업은 네이버와 톱텍 등 단 2곳에 불과했다. 

먼저 남직원 1인 평균 급여액이 가장 높은 기업은 ‘네이버’로 평균 6479만원에 달했다. 2위는 6200만원을 기록한 ‘톱텍’이 차지한 가운데 △이지바이오(6100만원) △서울반도체(5465만원) △골든블루(5400만원) △씨에스윈드(5300만원) △로엔엔터테인먼트(5010만원)의 남직원 1인 평균 급여액이 5000만원 이상으로 조사됐다

여직원 1인 평균 급여액은 ‘네이버(5056만원)’와 ‘톱텍(5000만원)’이 나란히 1, 2위를 다퉜다. 이어 △유진테크(4500만원) △서울반도체(4373만원) △에스맥(4162만원) △골든블루(4100만원)가 여직원 1인 평균 급여액이 4000만원 이상인 기업이었다. 

슈퍼 벤처기업의 직원 평균 근속연수는 평균 5.7년으로 집계됐다. 지난 2011년 잡코리아가 조사한 동일 조사 결과에 비해 2년, 지난 해 동일 조사 결과 보다는 0.2년이 늘어난 수준이다(2011년 조사 3.7년, 2016년 조사 5.5년). 성별로는 남직원의 평균 근속년수가 평균 5.8년으로 여직원의 평균 근속년수 4.8년에 비해 1년 더 길었다. 

직원 평균 근속년수가 가장 긴 기업은 철강관이음쇠 제조 기업인 ‘성광벤드’로 직원 평균연수가 16년에 달했다. 이어 ‘상신브레이크’가 14.6년으로 길었고, △대창(13.0년) △아세아텍(12.5년) △한창제지(12.5년) △대호피앤씨(12.0년) △세동(12.0년) △오스템(11.6년) 순으로 길었다. 

‘성광벤드’는 남직원 평균 근속연수도 16.3년으로 가장 길었다. 이어 ‘한창제지’가 15.8년, ‘상신브레이크’가 15.1년, ‘삼표시멘트’가 15년 순으로 길었다. 여직원 평균 근속년수가 가장 긴 기업은 자동차부품 제조 기업인 ‘세동’으로 13.7년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유니크(13.0년) △엔브이에이치코리아(12.1년) △대양전기공업(11.4년) △대호피앤씨(11.3 년) △에스텍(11.2 년) △성광벤드(10.8년) △피케이엘(10.5년) 등 제조업체들의 여직원 평균 근속년수가 상대적으로 길었다. 기업의 직원 평균 근속년수는 기간제근로자, 도급사, 파견사 인원 등 직원 총 수를 기준으로 공시됐다. 

한편 이들 조사 대상 기업의 전체 직원 규모는 총 11만 3345명이었으며, 이 중 남직원은 8만 4301명(73.2%) 여직원은 3만 570명(26.8%)으로 집계됐다. 

▶에듀동아 유태관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