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해외업무 일자리 1위 ‘중국‘

중국>미국>일본>베트남, 구직자 90.2%가 해외취업에 관심



최근 국내 취업시장의 침체로 인해 해외취업에 대한 구직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국내 기업 10개사 중 7개사 정도가 현재 무역 및 해외영업 관련 업무를 할 글로벌 인재를 채용할 계획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글로벌 채용 인원은 한 기업당 평균 3.6명 정도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한국무역협회와 함께 국내 기업 239개사를 대상으로 글로벌 인재 채용에 대한 수요조사를 진행한 결과, 조사에 참여한 기업 중 73.6%가 현재 무역 및 해외영업 관련 업무를 할 글로벌 인재채용 계획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기업들의 글로벌 인재 채용 형태는 ‘외국어 구사가 가능한 국내 인력을 채용한다’는 응답률이 89.7%, ‘해외 유학파 국내 인력을 채용한다’는 기업이 36.1%였다. 

글로벌 채용 인원은 한 기업당 평균 3.6명 정도로 나타났다. 연 평균 ‘1~5명 정도의 인력을 채용한다’는 기업이 56.9%, ‘6~10명’ 16.7% ‘10~20명’ 6.3% 등의 수준이었다. 이 기업들이 글로벌 인재를 채용하는 이유는 ‘자유로운 외국어 구사능력 때문’이라는 응답이 62.9%로 가장 많았고, 이외 글로벌 감각 33.0%, 향후 해외시장 진출 대비 16.5%, 해외근무 가능 16.0%, 높은 전문지식 14.4%, 문화적 개방성 14.4% 등의 순이었다.

해외업무 담당 국가로는 중국이 응답률 52.1%로 1위를 차지했으며, 다음으로 미국 40.7%, 일본 30.4%, 베트남 24.7%, 필리핀과 유럽이 각각 13.9%로 상위 5위권 안에 들었다. 

취준생 및 구직자 90.2%가 해외취업에 관심
한편 국내 취업시장이 어려운 가운데 해외 취업을 원하는 2030 세대들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한국산업인력공단과 함께 취준생 및 구직자 458명을 대상으로 ‘해외취업 선호도’에 대해 조사한 결과, 설문 참여자 중 90.2%가 해외취업에 관심이 있다고 응답했다. 

해외취업을 하려는 이유로는 ‘해외기업의 업무강도, 복지, 조직문화 등 국내보다 좋은 근무환경’을 선택한 응답자가 65.7%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외국어 실력 향상 41.9%, 해외생활에 대한 동경 32.3%, 국내 취업이 어려워서 29.5%, 경력개발에 도움 27.5%, 국내보다 높은 연봉 24.7%, 해외이민 16.4% 등의 순이었다. 

해외 취업에 관심 있는 국가로는 캐나다가 응답률 54.1%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미국 52.2%, 호주 45.0%, 유럽 36.2%, 일본 29.7% 등의 순이었다. 

해외에서 취업하고 싶은 직무분야로는 경영지원·사무분야가 23.4%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서비스·교육분야 17.5%, 미디어·광고·문화·예술분야 16.2%, 관광·통역 10.5%, IT·정보통신 9.4%, 제조·화학·건설분야 6.6%, 조리·외식·식음료분야 4.8% 등의 순이다.

해외취업 고려 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근무조건으로는 급여수준 29.9%와 복지제도 27.9%였으며, 이외 근무국가 17.5%, 직무 13.3%, 숙식 및 항공권 지원 7.4%, 가족동반 체류여부 2.2% 등의 의견도 있었다. 해외취업 시 희망하는 월 급여 수준으로는 300만원~400만원 구간이 39.5%로 가장 높았고, 200만원~300만원 34.1%, 400만원~500만원 18.3% 등의 순이었다.

한편 정부에서 제공해 주기를 바라는 해외취업 정보는 외국어교육이 48%로 가장 높았으며, 해외 구인기업에 취업알선 서비스 38.2%, 정부가 운영하는 해외취업 프로그램 및 해외취업 지원금에 대한 정보 34.9%, 이력서 및 자기소개서 첨삭 컨설팅 31.9%, 직무교육 28.6%, 해외기업 인터뷰 컨설팅 27.3%, 해외 구인기업 정보 25.5%, 해외취업 역량진단 23.8%, 해외 국가 정보 7.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설문은 복수응답으로 진행됐다.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