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1.7℃
  • 구름많음강릉 25.2℃
  • 구름많음서울 23.4℃
  • 흐림대전 23.0℃
  • 박무대구 22.7℃
  • 울산 21.8℃
  • 흐림광주 22.5℃
  • 부산 23.2℃
  • 흐림고창 22.8℃
  • 제주 22.6℃
  • 구름많음강화 22.7℃
  • 흐림보은 20.9℃
  • 흐림금산 21.9℃
  • 흐림강진군 22.3℃
  • 흐림경주시 21.5℃
  • 흐림거제 20.7℃
기상청 제공

입시 뉴스

위기 청소년 지원 위해…청소년 통합지원시스템 구축된다

-교육부 위기 청소년 지원체계 강화 방안 발표
-부처별·사업별 분절성 극복, 지원체계 보완

URL복사

 

정부가 청소년 통합지원정보시스템을 구축해 위기 청소년 조기 발굴 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6차 사회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이러한 내용의 '위기 청소년 지원체계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지난 2016년 위기 청소년 실태조사에서 전체 청소년의 17.7%가 위기 청소년인 것으로 드러났다.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인해 심리·정서적 문제를 호소하는 청소년이 늘면서 정부는 청소년 사회안전망 강화를 국정과제로 설정해 위기 청소년 지원 체계·인프라 확대 등을 추진해 왔다. 
 

그러나 이를 두고 여전히 지원은 미흡한 단계라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됐다. 현재 부처별·사업별 위기 청소년 지원체계는 분절적으로 운영되고 있는데다가 생계 및 경제적 불안정, 가족 간 갈등 등 대상별 특성을 제대로 고려하지 않아 원활한 지원을 할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정부는 관련 기관 간 정보를 연계하는 청소년 통합지원정보시스템을 구축해 위기 청소년 조기 발굴 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청소년상담복지센터·청소년회복복지지원시설 등 기능을 연계·강화해 위기 유형에 따른 지원이 이뤄질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는 취지다.
 

우선 정부는 위기 청소년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창구를 확대하기로 했다. 지원 정보안내, 상담 신청·예약을 할 수 있는 통합 홈페이지를 구축해 상담 지원을 강화하겠다는 입장이다. 또 블로그, 카페 등 온라인 매체를 통해 거리상담 전문요원이 직접 위기 청소년을 찾아가는 상담 서비스를 실시할 계획이다.
 

생계에 어려움이 있는 위기 청소년에게는 청소년 특별지원수당을 지급하기로 했다. 생활(월 50만원 이내), 학업(수업료 월 15만원, 검정고시 30만원 이내), 자립(월 36만원 이내) 등에 필요한 비용을 1년 간 지원할 방침이다.
 

더불어 가족갈등 등 위기 발생 요인을 해소할 수 있도록 비대면 가족 교육·상담 콘텐츠를 개발해 가족센터 포털 등을 확대, 운영한다. 현재 88곳에서 운영중인 가족센터 등의 서비스 제공기관을 내년까지 93곳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모든 청소년이 건강한 삶 속에서 균등한 성장 기회를 보장받을 수 있도록 관계부처가 합동해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