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0.8℃
  • 맑음강릉 17.7℃
  • 구름많음서울 21.2℃
  • 구름많음대전 19.7℃
  • 구름많음대구 20.1℃
  • 구름많음울산 19.1℃
  • 구름많음광주 22.0℃
  • 구름많음부산 20.2℃
  • 맑음고창 21.1℃
  • 맑음제주 23.5℃
  • 구름조금강화 19.3℃
  • 구름많음보은 16.9℃
  • 구름많음금산 18.3℃
  • 구름많음강진군 21.9℃
  • 구름많음경주시 19.3℃
  • 구름많음거제 20.4℃
기상청 제공

매거진

[기고] 학교 정문을 나서며

URL복사

만 36년 동안 서라벌고에서 근무하고 정년 퇴임해 성실하게 장기근속했다는 의미로 정부로부터 ‘녹조근정훈장’을 받는 영광을 안았다. 훈장으로 ‘훈장국’을 끓여 먹을 수는 없지만, 봄날 햇살처럼 눈부시게 기분이 좋다. 수십 년 동안 학교생활을 보람차고 즐겁게 하고 학교 정문을 나서는데, 제2의 인생에 대한 기대가 차오른다. 교사라는 이름표 외에 ‘시인’ ‘수필가’라는 또 다른 멋진 이름이 나를 기다리고 있었기 때문이다. 어떻게 제2의 인생을 대비해야 할까. 

 

행복한 교육자로 사는 비결

 


첫째, 긴 안목으로 미래 교육에 대비하라. 산업혁명 이후에 지식이 폭발적으로 증가했고, 제3차 산업 시대에는 IT를 기반으로 지식을 공유하는 것이 미덕이었다. 이제는 교육도 산업처럼 초지능과 초연결을 기반으로 하는 제4차 산업혁명 시스템으로 바뀌었다. 21세기를 대표하는 아이콘은 ‘아름다움, 랩톱, 랩음악’이다. 이 세 요소는 경쟁을 유발하기보다 창의력과 관련있다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과거 암기 위주의 교육에서 벗어나 학생의 정체성을 안정시켜주고, 장래 인류를 위로할 예술과 문화를 싹틔울 교육이 필요하다. 교육자들은 창의력 교육을 통해 학생들이 자신의 꿈도 이루고 사회에 이바지할 수 있는 미래 교육에 앞장서야 한다. 


둘째, 자신의 분야에서 끊임없이 연구하라. 가르치는 것이 직업인 교사에게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자신의 분야에서 전문성을 키우는 것이다. 교과 내용을 충분히 연구하고 제대로 전달하기 위해 연수 기회를 활용하고 가능한 한 학업도 계속해야 한다. 수업 이해를 돕기 위해 교과서 내용도 재구성하고 전달 방법까지 모색해야 할 것이다. 의무감이 아닌 즐겁게 자신의 분야를 연구한다면 틀림없이 큰 성과를 얻을 것이다. 『논어』 제1편 ‘학이’편에서 공자는 ‘학이시습지學而時習之, 불역열호不亦悅乎’라는 가르침을 펼쳤다. 공자의 가르침처럼, 교사로서 끊임없이 배우고 익혀 그 기쁨을 아는 경지에 이르게 된다면, 학문을 탐구하는 기쁨도 맛볼 수 있을 것이다. 

 

제2의 인생, 미리 준비해야

 

셋째, 자신이 좋아하는 취미를 특기로 발전시켜라. 교사로서 학생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다 보면 사제 간의 정도, 보람도 느낀다. 하지만 교단에서 세월이 흐르면, 교사로서의 삶이 단순하다는 사실에 놀라게 된다. 학생들과 효과적으로 소통하는 방법에 목말라 무엇인가 탈출구를 모색하게 된다. 필자는 원래 글을 끄적이는 것을 좋아하는데, 시와 수필에서 등단해 시인, 수필가라는 이름표를 얻어 활동하고 있다. 글쓰기가 아니라도 자신이 좋아하는 분야를 교육과 연결하여 개척한다면, 큰 기쁨을 얻을 수 있다. 
 

미래 교육에 앞장서며 자신의 분야에서 끊임없이 연구하고 자신이 좋아하는 취미를 특기로 발전시킨다면, 퇴직할 즈음에는 어떤 분야의 ‘꾼’이 돼 제2의 인생을 펼칠 수 있지 않겠는가. 행복한 교사 되기 못지않게 교육자 생활을 행복하게 마무리하는 것도 중요하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