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2℃
  • 구름많음강릉 10.1℃
  • 구름많음서울 3.8℃
  • 구름많음대전 5.7℃
  • 구름많음대구 9.6℃
  • 흐림울산 11.9℃
  • 흐림광주 6.7℃
  • 흐림부산 10.9℃
  • 흐림고창 6.5℃
  • 구름많음제주 9.8℃
  • 흐림강화 3.0℃
  • 흐림보은 5.1℃
  • 맑음금산 5.6℃
  • 구름조금강진군 7.3℃
  • 맑음경주시 10.7℃
  • 구름많음거제 10.6℃
기상청 제공

입시 뉴스

[에듀팡 교육뉴스] 교사 10명 중 6명 "학교 '위드 코로나' 수능 이후로"

-전국 초·중·고교 교원 3567명 설문조사 결과
-11월 위드 코로나 '긍정적' 61%…'부정' 26%

URL복사

 

교원 10명 가운데 6명은 학교의 '위드 코로나' 전환 시기를 다음 달 18일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이후로 해야 한다는 인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지난달 14~16일 전국 초·중·고교 교원 356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학교 위드 코로나 교원 인식조사'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교원 61.1%가 다음 달 학교 위드 코로나 시행에 대해 '긍정적'이라고 응답했다. ‘부정적'이라는 응답은 25.6%에 그쳤다. 

 

위드 코로나에 대해 학교급별로는 고등학교(63.6%), 중학교(60.0%), 초등학교(58.9%) 순으로 긍정적 인식이 높았다. 지역별로는 비수도권(64.3%)이 수도권(56.5%)보다 높았다.

 

교원들은 '긍정' 응답 이유로 '이미 전면 등교 등 위드 코로나에 가깝게 운영 중'(62.2%), '학생 학력 및 사회성 발달 회복 시급'(24.0%)을 꼽았다. 

 

위드 코로나 학사 운영을 부정적으로 보는 교원들은 그 이유로 '지속적 감염 확산'(43.5%)과 '대면수업·신체활동 등 교육활동 특성상 감염 우려 심각'(31.9%)을 꼽았다. 

 

바람직하다고 보는 학교의 위드 코로나' 시행 시기에 대해서는 '수능날 이후'(34.9%)로 보는 교원이 가장 많았으며 '코로나 감염이 상당 수준 안정될 때까지 연기'(28.1%)가 뒤를 이었다. 

 

이에 대해 교총은 11월부터 위드 코로나를 시행하더라도 교원의 63.0%가 최소 '수능 이후'에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보는 것이라고 풀이했다. 

 

교총은 "수능 전 위드 코로나로 고교가 입시 준비와 지원, 수능 응시와 관리 등에 돌이킬 수 없는 혼란과 피해를 볼 수 있다"며 "현장의 우려를 충분히 반영해 시행 시기와 방법, 학교 지원대책을 촘촘히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윤수 교총 회장은 "교사가 학생 교육과 생활지도에 전념할 수 있도록 방역은 교육당국과 질병당국이 전담하고 지원하는 체계를 조속히 구축해야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