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8 (수)

  • 구름많음동두천 18.5℃
  • 흐림강릉 19.1℃
  • 흐림서울 19.4℃
  • 구름많음대전 21.1℃
  • 흐림대구 20.4℃
  • 구름많음울산 21.2℃
  • 구름많음광주 22.5℃
  • 흐림부산 23.4℃
  • 흐림고창 20.2℃
  • 흐림제주 24.4℃
  • 구름많음강화 18.7℃
  • 구름많음보은 18.4℃
  • 구름많음금산 19.0℃
  • 구름많음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0.4℃
  • 구름많음거제 21.7℃
기상청 제공

뉴스

집콕 대신 ‘방콕’…국내 관광은 어디로?

국내 관광, 북촌·경주월드 외 경기 일색

 

▶이미지=TDI(티디아이)

 

코로나 재확산 우려에도 관광 열기는 좀처럼 식지 않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와 해외 입국자 격리조치 해제는 억눌렸던 해외여행 수요에 기름을 부었으며, 국내 관광 수요 역시 수도권을 중심으로 열기를 이어가고 있다.

 

빅데이터 전문기업 TDI(티디아이, 대표 이승주)에 따르면 올 7월 관광지 차량도착수를 분석한 결과 서울 북촌(1위)과 경북 경주월드(6위)를 제외한 상위 30위 모두 경기 지역이 차지했다.

 

우리나라 인구의 약 50.4%를 차지하고 있는 수도권 거주자들이 ‘당일치기’ 등 근교 여행을 선호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조사한 ‘국내 여행객이 가장 많이 찾은 여행지’ 역시 3년 연속 경기도가 선정된 바 있다.

 

차량도착수를 기준으로 10위까지는 ▲북촌 ▲남한산성 ▲에버랜드 ▲임진각관광지 ▲경마공원 ▲경주월드 ▲안양예술공원 ▲한국민속촌 ▲국립수목원 ▲아침고요원예수목원이 자리했다.

 

북촌이 1위를 차지한 데는 74년 만에 최초로 개방된 청와대가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추측된다. 하루 4만 명에 달하는 관람객이 청와대를 방문함에 따라 북촌·서촌 등지는 관광지로 더욱 부각되고 있다. 아울러 최근 한국을 방문한 토트넘 선수들이 이곳을 방문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반면 해당 순위는 검색량과는 크게 상관없는 모습을 보였다. 검색량으로는 ▲에버랜드(356,900건) ▲경주월드(171,600건) ▲남한산성(46,700건) 등이 상위권에 자리했다.

 

자료출처 및 작성자: TDI News 김대민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