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거진

K-POP의 진화, 어디로 향할까?










 

불과 20년 전만 해도 K팝이란 말은 없었다. 그냥 가요, 혹은 한국대중음악이었다. 작곡가 주영훈이 제작한 댄스그룹 이름이 'K팝'이었을 정도다.

 

그땐 아무도 가요가 '외국인'들에게 감동을 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지 못했다. 이 고정관념을 새로운 방식으로 깨뜨린 사람은 보아다.

 

통상 해외진출이란 건 한국에서 인기를 얻고 난 뒤 그걸 기반으로 한다는 게 통념이었다. 보아는 국내에서 데뷔(2000년)를 하긴 했지만, 일본에서 먼저 인기를 얻었다.

 

2002년 무렵 보아는 일본에서 한국으로 '역수출'됐다. 이것은 한국에서 준비한 가수가 해외시장, 그것도 일본처럼 커다란 시장에서 인정받을 수 있다는 사실을 대중에게 각인시켰다.

 

비의 사례도 빼놓을 수 없다. 비는 보아와 함께 한국 가수의 '기준'을 올려놓은 인물이다. 비는 ‘한국인은 격렬한 춤과 라이브를 동시에 소화할 수 없을 것’이라는 통념을 깼다.

 

비 이후부터 소위 '아이돌' 가수도 춤과 노래를 동시에 완벽하게 소화해야 한다는 기준을 요구받았다.

 

스스로 진화해온 K팝

 

다음은 동방신기다. 2004년 데뷔해 한국에서 엄청난 인기를 얻었지만, 이듬해부터 일본으로 건너가 다시 한 번 '신인가수'로 데뷔했다. 

 

가수 자체의 역량이 워낙 뛰어난 데다 일본시장에 대한 노하우가 쌓이면서 동방신기부터는 한국 가수가 오리콘 차트 정도를 점령하는 건 더 이상 '사건'이 아니게 됐다.

 

자세히 보기 : http://news.edupang.com/news/article.html?no=23297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