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9.3℃
  • 흐림강릉 10.8℃
  • 맑음서울 10.7℃
  • 맑음대전 11.0℃
  • 연무대구 13.5℃
  • 맑음울산 13.3℃
  • 맑음광주 14.0℃
  • 맑음부산 13.3℃
  • 맑음고창 13.8℃
  • 구름많음제주 17.4℃
  • 구름조금강화 11.2℃
  • 구름조금보은 5.1℃
  • 구름많음금산 6.1℃
  • 맑음강진군 14.5℃
  • 맑음경주시 13.2℃
  • 맑음거제 14.6℃
기상청 제공

입시 뉴스

[에듀팡 아트뉴스]한국사진사 공백 메운 여성 사진사들… ‘1980년대 여성사진운동’展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2021 서울사진축제’, 22일까지

URL복사

 

 

서울시립미술관(관장 백지숙)은 2021 서울사진축제 ‘한국여성사진사Ⅰ: 1980년대 여성사진운동’을 22일까지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전시실 2에서 개최한다.
 

올해 서울사진축제는 한국사진사를 정리하는 연속 기획전의 일환으로, 2019년 ‘명동싸롱과 1950년대 카메라당’과 2020년 ‘카메라당 전성시대: 작가의 탄생과 공모전 연대기’에 이어, ‘여성’을 주제로 190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의 여성사진사를 정리하면서 한국사진의 분기점이 됐던 1980년대를 중심으로 여성사진운동을 살펴보고자 한다.
 

 
이번 전시는 크게 두 파트로 나뉜다. 첫 번째 파트는 ‘여성사진사 연대기: 1900년대~1980년대’로 꾸며진다. 실물 자료로 참여하는 작가는 모두 36명이며 이들을 ‘아카이브 작가’로 지칭했다. 이들 외에도 신문 및 잡지 기사를 통해 새로 발굴한 여성 사진가들도 만날 수 있다.
 

두 번째 파트에서는 ‘1980년대 여성사진운동’을 다룬다. 1980년대는 전시, 공간, 출판, 교육 및 이론 등 사진제도의 제 분야에서 다양한 여성 사진가들의 실천들이 일어났던 시대다. 이 파트에서는 각 분야에서의 실천이 쌓여 형성된 거대한 변화의 흐름을 하나의 운동 차원에서 조명해보고자 한다. 특히 그 현장에서 활발하게 활동한 10명의 여성 사진가들의 작품을 한 자리에 모았다.
 

 
백지숙 서울시립미술관장은 “2000년대 들어 여성사진가들의 활동이 두드러지고 있음에도 그동안 여성사진사에 대한 연구가 시도되지 못했다”라며 “이번 전시를 통해 여성사진가들의 존재와 활동을 발굴하고 소개해 한국사진사의 공백을 메우고 여성사진사 기술의 기초가 마련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한편, 올해로 열두 번째를 맞는 이번 서울사진축제는 서울의 대표적인 사진 전시 프로그램으로 서울시민의 사진 문화 향유와 활성화를 위해 전시 및 공공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시각예술 문화 발전에 이바지해 왔다. 또한 서울사진축제를 통해 2023년 개관 예정인 서울시립미술관의 분관, ‘서울시립 사진미술관’(가칭)을 위한 예술성 기반의 전문성을 확보하고 지속적인 사진 분과 연구 시행 및 관련 자료 축적을 시행하고 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