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5.0℃
  • 흐림강릉 26.2℃
  • 구름많음서울 25.2℃
  • 대전 24.4℃
  • 대구 24.2℃
  • 구름많음울산 24.7℃
  • 구름많음광주 25.5℃
  • 천둥번개부산 23.0℃
  • 구름많음고창 25.7℃
  • 구름조금제주 28.7℃
  • 구름조금강화 25.0℃
  • 구름많음보은 24.0℃
  • 구름많음금산 25.6℃
  • 구름많음강진군 25.7℃
  • 흐림경주시 24.2℃
  • 흐림거제 23.2℃
기상청 제공

매거진

방과후학교 강사들 “2학기 수업 운영 정상화해야”

-방과후학교강사지부, 19일 오전 기자회견 개최
-“경기 지역선 전체 학교 20%만 방과후학교 운영”

URL복사

 

“교육청이 적극적으로 나서서 방과후학교가 정상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19일 오전 10시 경기도교육청 북부청사 앞.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방과후학교강사지부가 방과후학교의 정상 운영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에는 이진욱 전국방과후학교강사지부장과 정용재 공공운수노조 부위원장, 방과후학교 강사로 근무 중인 임준형씨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코로나19 사태로 방과후학교 운영률이 낮아져 강사들이 2년째 생계유지에 어려움을 겪는다고 거듭 강조했다. 특히 경기도에서는 방과후학교를 운영하는 곳이 도내 학교의 20% 정도에 불과하다는 점을 지적했다.

임 강사는 “과밀학급도 등교수업을 할 수 있도록 정부에서 결정했다면, 그 수준에 맞춰 과목당 학생 수가 15명 내외인 방과후학교도 운영할 수 있는 게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이은주 정의당 의원이 지난 3월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학급당 학생 수가 30명을 초과하는 과밀학급은 전국 초·중·고교 학급의 8.5%, 경기도에서는 45.8%다.

이어 마이크를 잡은 정 부위원장은 “왜 교과수업과 돌봄교실은 운영되는데 방과후학교만 폐쇄되거나 미운영되는지 이유를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방과후학교 운영과 관련한 설문조사를 하는 이유도 모르겠다”면서 “한 명이라도 수강생이 있다면 그 한 명의 교육의 기회를 보장하기 위해 교육청이 일선 학교에 방과후학교 운영을 지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전국방과후학교강사지부 측은 학부모 설문조사 과정에서의 문제점도 꼬집었다. 이 지부장은 부천 상일초등학교에서 이뤄진 조사를 예로 들었다. 설문조사 내용에 ‘거리두기가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고 써놓아 학부모들의 불안감을 자극하고 편하게 ‘방과후학교 운영 찬성’ 의견을 내지 못하게 만들었다는 이유에서다. 과반수가 아닌 ‘80% 찬성 시 운영’이라는 기준도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교육청은 더 이상 학교의 이러한 불공정, 비교육적인 행위를 방관하고 용납해서는 안 된다”면서 “척박한 환경 속에서도 각자의 전문성과 자부심을 갖고 자신의 자리를 지켜온 강사들이 학교에서 차별받는 일이 더는 없어야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