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6.6℃
  • 구름많음강릉 24.1℃
  • 흐림서울 25.3℃
  • 흐림대전 24.1℃
  • 흐림대구 24.3℃
  • 흐림울산 22.2℃
  • 광주 22.5℃
  • 흐림부산 23.1℃
  • 흐림고창 23.7℃
  • 흐림제주 27.3℃
  • 흐림강화 23.4℃
  • 흐림보은 23.1℃
  • 흐림금산 24.3℃
  • 흐림강진군 23.0℃
  • 흐림경주시 23.7℃
  • 흐림거제 23.3℃
기상청 제공

입시 뉴스

심각해지는 사이버폭력에…정부 “예방 활동 강화”

-교육부·법무부·여성가족부 등 관계자 모여 회의
-사이버폭력 예방 자료 학교와 도서관 등에 배포
-9~10월 각 학교서 언어문화개선 교육주관 운영도

URL복사

 

코로나19 사태로 원격수업이 늘면서 오프라인이 아닌 온라인상의 학교폭력이 증가하자 정부가 이를 막기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범부처 협업으로 사이버폭력 예방 활동을 펼치겠다는 계획이다.

교육부는 27일 전날 진행한 학생 사이버폭력 예방 및 대응 실무협의체 2차 회의 결과를 발표했다. 실무협의체는 교육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여성가족부, 법무부 등 7개 부처와 6개 기관의 실무자로 구성된 단체.

이번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사이버폭력 인식 개선을 위한 예방과 홍보를 중점 과제로 선정했다.

중점 과제 추진을 위해 학생을 포함해 전 국민의 사이버폭력 인식 개선을 돕는 사이버폭력 예방 관련 자료를 제작하고 학교와 도서관, 청소년상담복지센터 등에 배포하기로 했다. 또 투게더 프로젝트 등 학생 주도의 사이버폭력 예방활동단이 온라인상에서 활발하게 활동을 전개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학교폭력 유형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언어폭력 예방을 위해 사이버 언어폭력 예방 캠페인과 홍보활동도 추진하겠다”고 했다.

9월 넷째 주부터 10월 둘째 주까지 언어문화개선 교육주관을 운영하는 게 대표적이다. 이 기간 각 학교에서는 언어폭력 예방 집중수업을 진행한다. 교육부는 이를 지원하기 위해 각 관계부처(기관)에서 보유하고 있는 언어폭력 예방 교육자료를 통합해 제공할 예정이다.

10월 9일 한글날을 계기로 관계부처 합동으로 아름다운 우리말 사용에 대한 홍보활동도 전개한다.

이번에 회의를 주재한 류혜숙 교육부 학생지원국장은 “사이버폭력 예방에 전 사회적인 관심과 참여가 요구되는 만큼 폭력 없는 사회 풍토를 만드는 데 실무협의체가 마중물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며 “실무협의체에서 발굴된 과제를 추진하는 데 관계부처 간 지속적인 소통도 당부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