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2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3℃
  • 흐림강릉 26.3℃
  • 서울 26.9℃
  • 흐림대전 26.3℃
  • 흐림대구 27.5℃
  • 구름많음울산 28.0℃
  • 광주 26.1℃
  • 흐림부산 26.6℃
  • 구름많음고창 27.4℃
  • 구름많음제주 28.5℃
  • 흐림강화 26.9℃
  • 흐림보은 24.8℃
  • 흐림금산 25.3℃
  • 흐림강진군 26.2℃
  • 구름많음경주시 28.1℃
  • 구름많음거제 27.5℃
기상청 제공

입시 뉴스

[에듀팡 교육뉴스] 퇴근하고 배운다! 데이터로 본 클래스 플랫폼

워라밸을 넘어 ‘워라블’이라는 신조어가 등장했다. 일터에서 ‘9시 출근 6시 퇴근’ 보장을 추구하는 워라밸과는 달리, ‘워라블’은 '일과 삶을 섞는다(Work-Life Blending)'의 줄임 표현으로, 커리어를 위해 일과 생활을 적절히 섞는 라이프스타일을 뜻한다. ‘워라블’은 특히 젊은층 사이에서 두드러지는 트렌드다. 아침 일찍 일어나 직무 관련 자격증 공부를 하거나, 하루 일과가 끝난 후 부업을 위한 교육을 수강하는 등 자투리 시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해 자기계발에 몰두한다.

자기계발을 위한 도구로 가장 많이 애용하는 것이 모바일 클래스 플랫폼이다. 재테크 공부, 업무 관련 자격증 취득, 외국어 공부, 취미 활동 등 다양한 커리큘럼이 제공되며, 클릭 한번으로 빠르게 전문 지식을 얻기 위해 모바일 클래스 플랫폼을 적극 활용한다. 얼마나 많은 프로 자기계발러들이 모바일 클래스 플랫폼을 활용하고 있을까? 빅데이터 전문기업 TDI(티디아이)가 설치자 수가 높은 클래스 플랫폼 ‘클래스101’과 ‘탈잉’을 중심으로 앱 이용 현황을 알아봤다.

 

클래스101’ ‘탈잉성장세 이어가

2018년에 첫 선을 보인 ‘클래스101’는 취미생활 위주 강좌 플랫폼으로 시작했다. 지금은 자기계발, 직무 교육, 키즈 분야 등 다양한 콘텐츠로 확장해 2천여 개가 넘는 클래스를 진행한다. 특히 인기 유튜버 크리에이터를 필두로 한 콘텐츠를 구비해 이용자들의 큰 호응을 이끌고 있다.

‘탈잉’은 2016년에 처음 서비스를 시작했으며, 누구나 강사가 되어 재능과 스킬을 공유하는 플랫폼이다. 커리어, 머니, 라이프, 취미 등 다양한 카테고리의 콘텐츠를 선보인다. 온라인으로만 강의를 제공하는 ‘클래스101’과는 달리 온·오프라인 클래스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탈잉’에서는 현재 온·오프라인 통합 약 3만여 명의 강사(튜터)들이 200개 분야의 강의를 진행하고 있다.

TDI(티디아이)의 분석 플랫폼 데이터드래곤을 활용해 최근 5개월간 클래스 플랫폼 설치자를 분석했다. 어떤 변화를 보였을까? 6월 대비 7~10월을 분석한 결과, 두 플랫폼 모두 수요가 완만하게 늘어난 점을 확인할 수 있다. ‘클래스101’는 6월 대비 10월에 16.5% 상승했으며 ‘탈잉’은 2.5% 증가했다.

두 플랫폼은 한 발 먼저 소비자의 니즈를 파악해 클래스를 제공해왔다. ‘클래스101’은 9월에 초보 주식 투자자를 위한 투자 원스톱 교육을 신설했으며, 하나의 영상으로 클래스 오픈 및 판매가 가능한 ‘원포인트 클래스’을 선보이며 크리에이터들의 참여도를 높였다. 내년 1월 Mnet '스트리트 우먼 파이터(스우파)' 최종 우승자 '홀리뱅'의 댄스 클래스를 오픈을 앞두고 소비자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탈잉’은 최근 영화감독 장항준이 참여한 스토리 창작 클래스를 오픈했으며, 암벽여제 김자인 선수, 근대 5종 올림픽 메달리스트 전웅태 선수 등의 스포츠 클래스를 선보여 위드코로나에 걸맞은 운동 콘텐츠를 활성화하기도 했다. 두 플랫폼 모두 최신 트렌드를 커리큘럼에 적극 반영하며 꾸준히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앱 설치자의 연령별 점유율은 어떨까? 분석 결과, 두 앱 모두 2030의 비율이 70%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클래스101’은 20대 46%, 30대 30%, 탈잉은 20대 54%, 30대 28%를 차지했다. 배움을 통해 성장하고, 자신만의 경쟁력을 강화하려는 2030의 열정이 읽히는 대목이다.

구인구직 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1,266명에게 자기계발을 하고 있는지 묻는 질문에 64.5%(5월 기준)가 ‘그렇다’고 답했다. 실제로 2030은 자신의 성장에 큰 가치를 두고 실천에 옮기는 세대이다.

 

자기계발이 기본이 된 시대, 누구나 가슴속에 뜨거운 열정 하나쯤은 품고 산다.

“영상 편집 배워서 유튜버 됐습니다.”

“새롭게 배운 노하우로 사장님이라는 꿈을 이뤘습니다!”

배움을 통한 성공 스토리가 남의 일이 아닌 자신의 이야기가 될 수도 있다. 취미로 부업을 만들어보고 싶다면, 새로운 스킬 습득으로 커리어를 강화하고 싶다면 모바일 클래스 플랫폼을 적극 활용해보자.

 

[TDI는 국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 기준으로 작성합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