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4℃
  • 맑음강릉 6.3℃
  • 맑음서울 0.1℃
  • 맑음대전 3.6℃
  • 맑음대구 7.3℃
  • 맑음울산 9.6℃
  • 구름많음광주 4.5℃
  • 맑음부산 10.6℃
  • 흐림고창 1.5℃
  • 흐림제주 7.6℃
  • 맑음강화 -0.4℃
  • 맑음보은 2.0℃
  • 맑음금산 3.1℃
  • 구름많음강진군 5.0℃
  • 맑음경주시 8.7℃
  • 맑음거제 8.1℃
기상청 제공

입시 뉴스

[에듀팡 학원뉴스] 교육부 “학원 방역패스 적용 관련해 개선책 마련”

-14일 정부서울청사서 학원총연합회와 간담회 가져

URL복사

기사 이미지

정부가 논란이 된 청소년 방역패스(백신접종·음성확인제)의 학원 적용과 관련해 개선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한국학원총연합회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청소년 방역패스 추진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유 부총리는 방역패스 시행으로 학원들이 우려하고 있는 여러 가지 상황에 대해 공감을 표했다. 그러면서 한국학원총연합회, 관계부처, 전문가 등과 협의체를 구성해 연내 보완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협의체를 통해 방역패스 적용 시기와 방법을 중심으로 학원과 학부모의 불편을 최소화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해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정부는 내년 2월부터 만 12~17세 소아·청소년도 ‘방역패스’ 대상에 포함시킨다고 밝혔다. 기준대로라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않거나 48시간 이내 유전자증폭(PCR)검사 음성확인서 없이는 학원과 도서관 이용도 불가능해진다.

정부의 발표 이후 학원단체와 학부모는 거세게 반발했다. 전국학부모단체연합과 함께하는사교육연합 등은 기자회견을 열고 “사실상 강제 접종이나 마찬가지”라며 방역패스 철회를 주장하고 나섰다. 부산학원연합회 등 학원 관계자들도 항의 집회를 열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