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30 (금)

  • 맑음동두천 13.8℃
  • 맑음강릉 18.5℃
  • 맑음서울 18.0℃
  • 맑음대전 15.7℃
  • 맑음대구 17.3℃
  • 박무울산 18.2℃
  • 맑음광주 18.1℃
  • 맑음부산 20.3℃
  • 맑음고창 13.2℃
  • 맑음제주 18.3℃
  • 구름조금강화 14.2℃
  • 맑음보은 13.3℃
  • 맑음금산 13.3℃
  • 맑음강진군 13.9℃
  • 맑음경주시 15.3℃
  • 맑음거제 16.6℃
기상청 제공

교육

5년간 디지털 인재 100만명 양성…초중등 코딩교육 의무화

-2026년까지 학사 71만명, 석박사 13만명 등 확보
-영재학교·과학고, SW·AI 분야 특화 교육과정 운영
-초중등 교육과정 개정…정보교육 수업시수 확대

 

교육부는 22일 '디지털 인재양성 종합방안'을 발표했다. 올해부터 오는 2026년까지 총 9만9000명의 디지털 분야 인력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교육부 제공
 

정부가 향후 5년간 인공지능(AI)과 소프트웨어(SW) 등 디지털 분야 전문인재 100만명 확보에 나선다. 이에 따라 초·중등 교육과정 전면 개정 등 정부의 맞춤형 정책들이 범부처에서 다양하게 추진될 전망이다.

 

교육부는 22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디지털 인재양성 종합방안’을 발표했다. 최근 사회가 요구하는 디지털 분야 인재의 중요성이 높아지자 초·중등 교육 단계부터 정보교육 등을 대폭 강화하기로 한 것이다.

 

이에 따르면, 올해부터 오는 2026년까지 총 9만9000명의 디지털 분야 인력을 확보한다. 5년간 추가로 확보하는 인원은 73만8000명. 전문학사 9만명, 학사 52만명, 석·박사 12만8000명이다.

 

교육부는 여기에 필요한 조기교육을 목표로 영재학교 8곳, 과학고 20곳을 대상으로 SW·AI 분야 특화 교육과정 운영을 강화할 방침이다. 공통 과정에 AI, 머신러닝, 데이터 과학 등을 편성·운영하는데, 현재 시범 운영 중인 2곳을 2025년까지 14곳으로 늘린다는 것.

 

이중 저소득층에 해당하는 영재학생 700명은 정부가 지원하는 멘토링 수업 등을 들을 수 있다.

 

초·중등 교육과정의 전면 개정이 함께 추진된다. 교육부는 학교장 개설 정보과목 확대 등 학교가 자율적으로 정보시수를 확보할 수 있는 시행 근거를 마련하기로 했다. 개정이 이뤄질 경우 초등학교의 정보교육 수업시수는 기존 17시간에서 34시간이, 중학교는 34시간에서 68시간 이상 늘어난다.

 

특히 초·중등 학생을 위한 코딩교육을 의무화하고,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진로·적성을 고려한 학점제형의 코딩과목을 신설하기로 했다.

 

제도 개혁도 이뤄진다. 내년까지 계약정원제를 도입, 계약학과 모집정원 한도를 일반대 8곳에서 16곳, 전문대 7곳에서 14곳으로 넓혀 계약학과 활성화를 도모한다.

 

SW 전공자 확충을 위해 SW 중심대학을 올 44곳에서 2027년 100곳을 늘린다.

 

이 밖에도 ▲메타버스·빅데이터 등에 적합한 대학원 설치·확대 ▲인문‧사회 등 전공과 디지털 기술의 융합역량 향상을 위한 대학·민간 연계 교육과정 도입 등을 추진한다.

 

교육부는 종합계획을 총괄 지원하는 전문기관을 설립해 디지털 인재 연합체를 구성할 계획이다. 향후 추진상황 등을 점검해 유학생 등 해외 인재를 활용할 정책적 지원을 병행하기로 했다.

 

장상윤 교육부 차관은 “다양한 인재들이 전문성을 갖출수 있도록 대학·기업, 관계부처와 함께 행·재정적 지원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했다.

 

출처: 조선에듀  lyk123@chosun.com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