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8 (수)

  • 구름많음동두천 18.5℃
  • 흐림강릉 19.1℃
  • 흐림서울 19.4℃
  • 구름많음대전 21.1℃
  • 흐림대구 20.4℃
  • 구름많음울산 21.2℃
  • 구름많음광주 22.5℃
  • 흐림부산 23.4℃
  • 흐림고창 20.2℃
  • 흐림제주 24.4℃
  • 구름많음강화 18.7℃
  • 구름많음보은 18.4℃
  • 구름많음금산 19.0℃
  • 구름많음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0.4℃
  • 구름많음거제 21.7℃
기상청 제공

교육

정부, 향후 10년간 반도체 인재 15만명 양성

-19일 국무회의서 인재 양성방안 발표

 

/조선일보DB
 

정부가 향후 10년간 반도체 인재 15만명을 양성하기로 했다.

교육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은 19일 열린 국무회의서 관계부처 합동으로 ‘반도체 관련 인재 양성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방안은 미래 산업의 핵심이자 국가 안보 자산인 반도체 기술을 이끌 전문가를 양성하고 반도체 기업의 인력난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됐다.

주된 내용은 오는 2031년까지 반도체 관련 학과 정원을 늘리는 등의 방안을 통해 약 15만명의 인재를 키우겠다는 것이다. 한국반도체산업협회에 따르면 반도체산업의 규모가 확대되면서 현재 약 17만7000명인 산업 인력이 10년 후 30만4000명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구체적으로 관련 학과 정원은 2027년까지 5702명 늘린다는 계획이다. 직업계고 1600명, 전문대 1000명, 일반대 2000명, 석·박사 1102명 등이다.

정원을 늘리기 위해 규제도 완화한다. 반도체 등 첨단 분야의 경우 지역 구분없이 학과 신·증설 시 교원 확보율만 충족하면 정원을 늘릴 수 있도록 한다. 기존에는 교지, 교원, 교사, 수익용기본재산 등 네 가지 부분에서 정해진 조건을 채워야 정원을 확대할 수 있었다.

더불어 정부는 별도의 학과 설치 없이 기존 학과의 정원을 한시적으로 증원할 수 있는 계약정원제도 신설하기로 했다.

반도체 산업현장 전문가를 교수 자원으로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반도체 등 첨단분야에 대해서는 겸임, 초빙 자격요건을 완화하는 방안도 마련했다.

박순애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반도체를 비롯해 첨단산업을 선도할 미래 인재는 대한민국이 새롭게 도약하기 위한 촉매제로 이번 방안이 이러한 첨단인재를 양성하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했다. 


출처: 조선에듀  hajs@chosun.com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