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17 (화)

  • 흐림동두천 -6.3℃
  • 흐림강릉 -0.9℃
  • 흐림서울 -3.8℃
  • 구름많음대전 -1.8℃
  • 구름많음대구 -0.2℃
  • 맑음울산 1.4℃
  • 맑음광주 0.5℃
  • 구름조금부산 2.2℃
  • 맑음고창 -0.7℃
  • 제주 4.0℃
  • 흐림강화 -4.7℃
  • 맑음보은 -3.0℃
  • 맑음금산 -3.1℃
  • 맑음강진군 1.6℃
  • 맑음경주시 0.6℃
  • 구름조금거제 2.3℃
기상청 제공

교육

‘기초학력 미달’ 대응 나선 정부… “기초학력 안전망 구축할 것”

-교육부, '제1차 기초학력 보장 종합계획' 발표
-초1~고1 대상 기초학력 진단평가 고2로 확대
-2027년부터 두드림 학교 모든 초중고에서 운영

/조선일보DB

 

기초학력 미달 학생이 늘어나자 정부가 칼을 빼들었다. 학업성취도 자율평가의 지원 대상을 확대하고, 향후 2027년까지 두드림 학교를 모든 초·중·고에서 운영할 수 있도록 학력보장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11일 국무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제1차 기초학력 보장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이번 종합 계획은 늘어나는 기초학력 부족 문제에 대응해 학생들의 학습권을 보장하기 위해 마련됐다. 대국민 공청회을 거쳐 관계 부처, 시도교육청 등의 의견 수렴을 거쳐 확정됐다.

 

우선 기초학력 진단 대상을 확대한다. 현재 초1~고1을 대상으로 하는 진단검사를 오는 2024년부터 고2로 넓히기로 했다. 이와 함께 초6·중3·고2로 한정한 학업성취도 자율평가 대상을 내년 고1을 시작으로, 2024년 초3으로 확대한다.

 

두드림 학교 운영 방안도 달라진다. 두드림 학교는 학습 부진 학생을 위해 마련된 교내 통합 지원 프로그램을 의미한다. 현재는 학교 6000곳이 운영 중이지만, 2027년부터는 모든 초·중·고가 운영에 나선다.

 

이 밖에도 대학생 튜터링(초·중등 학생의 학습, 심리·정서적 결손을 회복하기 위해 대학생에게 학습보충 등을 맡기는 사업) 예산을 578억 원(2023), 600억 원(2024), 620억 원(2025) 등으로 증액해 나가기로 했다.

 

교육부는 교원의 전문성 신장도 강조했다. 이를 위해 교원연수 과정을 신규 개발하고, 2024년부터 시도별 여건에 따라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무엇보다 예비교사를 대상으로 기초학력 지원에 대한 이해, 디지털 기반 개별화 학습 방법 등을 교직과목에 반영, 교육실습·교육봉사와 연계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앞으로의 종합계획을 시도교육청에 안내한 후 매년 12월 31일에 다음 학년도 시행계획을 마련하기로 했다. 향후 기초학력 보장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매년 시도교육청의 전년도 실적을 점검, 보완이 필요한 부분에 대한 정책적 지원을 검토해 나갈 예정이다.

 

출처: 조선에듀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