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4 (화)

  • 흐림동두천 16.9℃
  • 흐림강릉 20.3℃
  • 서울 18.4℃
  • 대전 21.5℃
  • 흐림대구 26.9℃
  • 구름많음울산 25.4℃
  • 광주 22.0℃
  • 구름많음부산 24.7℃
  • 흐림고창 19.4℃
  • 흐림제주 26.7℃
  • 흐림강화 16.5℃
  • 흐림보은 21.3℃
  • 흐림금산 21.3℃
  • 흐림강진군 25.2℃
  • 흐림경주시 26.3℃
  • 구름많음거제 24.2℃
기상청 제공

교육

‘역사 죽이기’ 논란 일으킨 새 교육과정…교육부 “수정·보완 요구”

-2022 개정 교육과정에 대한 국민 의견 7860건 접수
-고교 한국사 6.25 전쟁 관련 '남침' 표현 반영 요구
-교육부 "각 교과 정책 연구진에게 국민 의견 전달"

/조선일보DB
 

교육부가 올해 말까지 확정·고시하기로 한 ‘2022 개정 교육과정’에 대한 국민 의견을 접수한 결과, 역사에 대한 의견 제시가 가장 많았다. 한국사 교육과정 중 하나인 6·25 전쟁에 ‘남침’ 표현을 다시 수록하고, 자유민주주의에서 빠진 ‘자유’를 넣어달라는 의견이었다. 교육부는 이를 정책 연구진에게 전달하며 “충실히 반영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그간 논란이 된 새 역사 교육과정은 속도감 있게 개선될 전망이다.

 

교육부는 19일 서울청사에서 국민참여소통채널을 통해 수렴한 ‘2022 새 교육과정 시안’에 대한 국민들의 의견을 공개했다. 이번 의견은 지난 30일부터 이달 13일까지 취합됐다. 접수된 민원은 일반 국민 4751건, 교원 2648건, 학생 461건 등 총 7860건이다.

 

이에 따르면, 교육과정 총론에 대한 의견이 1523건으로 가장 많았다. 교과별로는 사회(1361건), 도덕(1078건), 국어(886건), 역사(715건) 등의 순이었다.

 

특히 총론과 사회 교과로 제출된 의견 중에서도 역사 교육과 관련한 민원이 가장 많았다. 지난달 새 교육과정 시안이 공개됐을 때 고교 한국사 과목에 6·25 전쟁이 북한의 남침으로 시작됐다는 내용과 함께 자유민주주의 등 표현이 빠져 편향성 부분을 문제 삼은 것. 

 

반면 ‘이번 개정 교육과정 시안에 일부 찬성한다’ 등의 교육과정 유지를 지지하는 의견도 있었다.

 

이 밖에도 도덕과 보건 교과의 경우 성 관련 표현으로 성평등을 '양성평등'으로 수정하라는 의견도 나왔다. ‘국악 소외' 논란이 된 음악 교과 시안은 공개되지 않았다.

 

교육부는 국민 제안 의견을 각 교과 정책 연구진에게 전달했다. 특히 역사 과목이 가장 크게 논란이 됐던 만큼 “균형 잡힌 역사 교육을 위해 꼭 배워야 할 내용이 충실히 반영될 수 있도록 신경 써달라”고 요청했다.

 

교육부는 28일부터 내달 8일까지 국민 의견을 반영해 수정·보완한 시안으로 총론과 교과목별로 공청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출처: 조선에듀  lyk123@chosun.com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