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2 (일)

  • 흐림동두천 19.7℃
  • 흐림강릉 23.2℃
  • 서울 21.4℃
  • 구름많음대전 27.0℃
  • 구름많음대구 27.7℃
  • 구름많음울산 26.4℃
  • 구름많음광주 27.7℃
  • 맑음부산 27.6℃
  • 구름많음고창 28.4℃
  • 맑음제주 29.8℃
  • 흐림강화 21.5℃
  • 흐림보은 23.9℃
  • 구름많음금산 27.3℃
  • 구름조금강진군 27.3℃
  • 흐림경주시 27.9℃
  • 맑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교육

정부, 반도체 인재 양성 박차 가해…국가 예산 3125억 투입

-교육부 내년 예산 101조원 편성, 금년 대비 12조 증가
-반도체 특성화 대학 6곳 신설…권역별 반도체 연구소 구축

/조선일보DB

 

정부가 반도체 등 첨단분야 인재 양성에 국가 예산 3125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학생들의 교육격차 완화와 지방대학 지원에 필요한 예산도 함께 확보했다.

 

교육부는 30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101조8442억원을 내년도 예산으로 편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보다 12조2191억원이 증가한 규모다.

 

교육부는 이번 예산안의 편성 방향을 ▲반도체 등 첨단분야 인재 양성 ▲지역 맞춤형 인재 확보 ▲생애 주기별 교육격차 완화 및 교육비 부담 경감 ▲취약계층 등의 직업역량 강화로 설정했다.

 

우선 반도체 인재 양성에 총 3125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대학이 전문기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반도체 특성화 대학 6곳을 신설, 총 480억원을 지원한다. 

 

교육부는 대학에서 16주 과정의 반도체 교육과정을 운영할 수 있는 ‘첨단산업 인재양성 부트캠프 사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내년부터 전국 대학 10곳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에 돌입한다.

 

지방대학에 대한 지원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지역 국립대학에 반도체 등 전문인력을 양성할 수 있도록 실험·실습 기자재 지원을 늘리기로 한 것. 예산안이 통과될 경우 지원금은 기존 46억원에서 560억원으로 상향된다. 

 

나아가 권역별 반도체 공동연구소 4곳을 신규 구축해 지역의 반도체 연구·교육·실습을 담당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한다.

 

교육부는 초·중·고 학생의 교육격차를 완화할 방안도 내놨다. 교육급여 교육활동지원비를 올해 1222억원에서 내년 1573억원으로 23.3% 인상한다는 방침이다. 교육급여는 국민기초생활보장제에 따라 전국 단위로 입학금·수업료·학용품비·부교재비 등을 지급하는 제도로, 중위소득 50% 이하 가구에만 해당된다.

 

이 밖에도 대학생을 대상으로 장학금과 저금리 학자금 대출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국가장학금 Ⅱ유형은 전년과 동일한 3000억원을 유지하지만, 최저임금 인상에 따라 학생의 교내 근로장학금 단가는 기존 9160원에서 9620원으로 올라간다.

 

대학생들의 학자금 대출 이자 등을 지원하는 학자금 대출 사업비도 884억원 추가 편성한다.

 

교육부 관계자는 “내년도 예산안은 내달 2일 국회에 제출된 뒤 심의를 거쳐 올 12월 초 확정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출처: 조선에듀  lyk123@chosun.com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