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0℃
  • 구름많음강릉 9.6℃
  • 맑음서울 6.3℃
  • 박무대전 4.9℃
  • 맑음대구 7.9℃
  • 맑음울산 9.6℃
  • 맑음광주 7.9℃
  • 맑음부산 10.7℃
  • 맑음고창 4.0℃
  • 구름조금제주 15.0℃
  • 맑음강화 5.0℃
  • 구름많음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2.4℃
  • 맑음강진군 7.8℃
  • 구름조금경주시 7.7℃
  • 구름조금거제 10.5℃
기상청 제공

입시 뉴스

[에듀팡 한자&명언] 競艇(경정) -전광진의 한자&명언

URL복사

[에듀인뉴스=인터넷뉴스팀 ]


 


 


競 艇
*다툴 경(立-20, 5급) 
*거룻배 정(舟-13, 2급)


 


 


‘경정에 돈을 걸어 도박 놀이를 하다‘경정이 뭔 말인지 아리송하면 競艇이란 두 글자의 속뜻을 모른 탓이다. 속뜻을 알아야 어휘력이 오르고 독해력이 높아진다.


 


 


자의 원형은 ‘겨루다’(compete)는 뜻을 나타내기 위하여, 머리부분에 辛(죄인을 처벌할 때 목에 끼던 칼의 일종)이 첨가된 두 사람(아마 죄인으로 추정됨)이 목숨을 걸고 열심히 달리고 있는 모습이다. 후에 ‘다투다’(contest; struggle)는 뜻도 따로 글자를 만들지 않고 이것으로 나타냈다.



자는 좁고 긴 ‘거룻배’(a lighter; a sampan)를 뜻하는 것이었으니 ‘배 주’(舟)가 의미요소로 쓰였다. 廷(조정 정)은 발음요소이니 뜻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 



競艇은 ‘정해진 거리에서 스피드를 겨루는 경기(競技)용 보트[艇]’을 이른다. 약 2,300년 전에 장자(기원전 369?-286?)는 산과 강을 보면서 이런 생각을 했다. 큰 인물이 되는 데 큰 도움이 될 듯!



 


“산은 낮은 것을 다 포개 놓아서 높게 되었고, 강은 도랑물을 다 받아들여서 넓게 되었다”


 


丘山積卑而爲高


江河合水而爲大


                        -莊子


● 글쓴이: 전광진, 성균관대 명예교수


▶[첨언] 
  나무는 뿌리가 깊어야 하고,  
  사람은 생각이 깊어야 한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