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5 (일)

  • 구름조금동두천 20.8℃
  • 구름많음강릉 22.1℃
  • 맑음서울 23.2℃
  • 흐림대전 20.4℃
  • 구름많음대구 21.2℃
  • 흐림울산 19.7℃
  • 흐림광주 22.4℃
  • 흐림부산 20.5℃
  • 흐림고창 19.6℃
  • 흐림제주 22.9℃
  • 맑음강화 17.5℃
  • 흐림보은 19.6℃
  • 흐림금산 19.8℃
  • 흐림강진군 21.0℃
  • 흐림경주시 20.6℃
  • 흐림거제 19.7℃
기상청 제공

중·고등

“선택과목 뭘 고르지?” 고민 해결을 위한 꿀팁

-활용 범위 넓은 선택과목 고르는 것도 한 방법
-“추후 본인이 고른 과목과 연계 가능성 커져”

 

/조선일보DB

 

전국 상당수의 고등학교가 내년도 선택과목에 관한 사전수요조사를 끝냈다. 하지만 최종 확정 조사는 2학기 초에 이뤄지는 경우가 많아 과목 선택에 관한 학생들의 고민은 방학 중에도 계속되고 있다. 입시업체 진학사를 통해 아직 구체적인 진로를 정하지 못했거나, 진로는 정했지만 관련과목을 모르는 학생 등이 어떤 식으로 선택과목을 정하면 좋을지를 들어봤다.

먼저 계열은 정했으나 구체적인 진로를 정하지 못한 경우다. 이런 상황에서는 그 계열을 희망하는 다른 학생들이 많이 선택하는 과목을 고르는 게 좋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소장은 “그만큼 활용되는 범위가 넓어질 수 있기 때문”이라며 “추후 특정 학과에 관한 관심이 더 커졌을 때 그 전공과 본인이 선택한 과목이 연계될 가능성이 커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세부능력특기사항이나 창의적체험활동의 탐구활동을 되짚어보며 흥미를 느꼈던 활동과 연결할 수 있는 과목을 고르는 것도 한 방법이다. 이런 활동을 2~3학년 때 더 심화하며 학생부 기록을 꾸며 나간다면 대학으로부터 탐구 역량 등의 면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이끌 수 있다.

진로는 정했으나 관련 과목을 모르는 학생들도 있다. 특히 인문계열로의 대학 진학을 희망하는 학생들 중 관련 교과목 고르기가 애매하다며 어려움을 토로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다르게 생각하면 이는 곧 어느 과목을 선택해도 본인이 희망하는 전공과 연결지을 수 있다는 얘기라는 게 우 소장의 설명이다.

예를 들어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를 희망하는 학생이라면 세계지리 과목을 수강하고 난 다음 세부능력특기사항을 통해 국제 정세를 취재하는 기자가 되고 싶거나 여행작가가 되고 싶다는 면모를 드러낼 수 있다.

이처럼 자신의 희망 전공이나 계열과 연계할 수 있는 방향으로 보고서나 발표자료를 준비해 세부능력특기사항을 만들어 나간다면 선택과목과 희망진로의 관계가 명확하지 않더라도 진로에 대한 관심과 역량을 드러낼 수 있다.

만약 학교에 원하는 과목이 개설되지 않는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우 소장은 “대학은 전공(계열)과 관련된 과목을 이수하지 않았다고 해서 감점을 하지 않고 각 고등학교의 교육과정편성표를 통해 과목 개설 여부를 확인하며 각 학교의 상황을 고려한 평가를 한다”며 “오히려 학교에 개설되지 않은 과목을 학생 스스로 적극적으로 공부해 보려고 한 경험이 학생부를 통해 드러나면 대학으로부터 긍정적인 평가를 받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출처: 조선에듀  hajs@chosun.com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