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3 (금)

  • 맑음동두천 12.8℃
  • 구름조금강릉 16.6℃
  • 맑음서울 15.6℃
  • 맑음대전 14.0℃
  • 구름많음대구 16.3℃
  • 구름많음울산 17.1℃
  • 구름많음광주 17.2℃
  • 흐림부산 19.3℃
  • 구름많음고창 14.0℃
  • 구름조금제주 19.7℃
  • 맑음강화 14.5℃
  • 맑음보은 11.2℃
  • 구름조금금산 11.8℃
  • 흐림강진군 15.5℃
  • 구름많음경주시 14.4℃
  • 흐림거제 17.7℃
기상청 제공

중·고등

기말 ‘시험지 유출’ 고교생 2명, 중간고사 때도 유사 범행 저질러

-중간고사 때 해킹 프로그램 사용…기말고사 직전 재차 침입해 설치
-가해 학생, 야간 시간대 노려 범행...총 16개 과목 시험 문답 빼돌려
-학교 측 "조만간 위원회 열 예정...정도에 따라 퇴학·전학까지 고려"

 

 

광주 대동고등학교에서 기말고사 시험지와 답안지를 유출한 고교생 2명이 지난 중간고사에서도 유사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학교 측은 해당 학생들에 대한 퇴학·전학 등 징계를 논의 중이다.

 

27일 경찰에 따르면, 광주 대동고에 재학 중인 고교생 A군과 B군은 최근 교무실에 무단 침입한 후 교사들 PC에 악성 프로그램을 설치해 올해 1학기 기말고사 시험지와 답안지를 유출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돼 조사를 받고 있다. 하지만 조사 과정에서 지난 1학기 중간고사 때도 유사한 수법을 활용해 답안지 등을 유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1~13일 대동고 2학년 1학기 기말고사 때 문제와 답안 일부가 유출됐다는 학교 측의 의혹이 있었다. 당시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유력 용의자로 지목한 A군의 주소지를 수색해 증거물을 확보, 동급생 B군을 공범으로 입건했다.

 

이들은 학교 관계자들이 모두 퇴근한 야간 시간대를 노려 범행을 저질렀다고 밝혔다. 중간고사 출제 기간 중 시험 답안을 빼낸 뒤 해킹 프로그램을 제거했는데, 기말고사 직전 재차 침입해 설치한 것이다. 이들은 중간고사 7과목, 기말고사 9과목 등 총 16개 과목의 시험 문답을 빼돌렸다.

 

교사 업무용 노트북에는 총 2차례에 걸친 보안 비밀번호 입력 절차가 있다. 하지만 IT기술에 능통했던 B군에 의해 보안이 쉽게 뚫린 것.

 

학교 측은 학생 생활 규정 등에 따라 조만간 위원회를 열고 해당 학생들에 대한 징계를 결정하기로 했다. 범죄 정도에 따라 전학, 퇴학 등까지 고려한다는 방침이다.

 

출처: 조선에듀  lyk123@chosun.com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