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4 (화)

  • 흐림동두천 16.2℃
  • 구름조금강릉 15.9℃
  • 흐림서울 19.1℃
  • 흐림대전 22.8℃
  • 구름많음대구 24.9℃
  • 울산 21.7℃
  • 흐림광주 19.5℃
  • 흐림부산 24.4℃
  • 흐림고창 18.1℃
  • 제주 20.6℃
  • 구름많음강화 19.2℃
  • 흐림보은 19.4℃
  • 흐림금산 19.9℃
  • 흐림강진군 19.8℃
  • 흐림경주시 18.1℃
  • 구름많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중·고등

학생 부족으로 문 닫는 도봉고…2024년 인근 학교와 통폐합

-도봉고 신입생 12명 전학…현 2학년 졸업 후 폐교
-서울시교육청 "4개교, 통폐합과 이전·재배치 논의 중"

 

/조선일보DB
 

서울 도봉고등학교가 학생 수가 줄어들면서 위기를 맞았다. 오는 2024년 학교 문을 닫기로 한 것인데, 서울 소재 일반고가 폐교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26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도봉고는 내년부터 신입생을 모집하지 않는다. 이미 1학년 학생 30명은 인근 학교로 재배치된 상태며, 2학년이 졸업하는 2024년 2월을 끝으로 인근 학교와 통폐합 절차를 밟게 된다.

 

도봉고가 폐교를 하게 된 이유는 학령인구 감소의 영향 때문이다. 도봉고는 그간 신입생 유치에 어려움을 겪었다. 2006년 249명이던 신입생 수는 2016년 123명으로 감소했고 작년에는 67명, 올해는 45명까지 줄었다.

 

그마저도 신입생 45명 중 12명은 학교와 논의한 끝에 타 학교로 전학을 갔다.

 

도봉고는 신입생 미달 사태가 지속되면서 2015년 자율형공립고에서 일반고로 전환되기도 했다.

 

앞으로 신입생 수가 부족해 도봉고와 같이 폐교를 결정하는 학교는 계속 늘어날 전망이다.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2017년 서울 소재 유·초·중·고 및 특수학교 학생 수는 103만5217명이었지만, 지난해 90만4705명으로 줄었다. 4년 만에 12.6% 감소한 것이다.

 

이미 서울지역에선 공진중 등 4곳이 초·중학교가 통폐합됐고 풍문여고 등 9곳이 이전·재배치됐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현재 서울 지역 중·고교 2곳이 통폐합을 논의, 2곳은 이전·재배치를 고민하고 있다”며 “학령인구의 감소가 지속될 경우 학교가 밀집된 서울 지역에선 문을 닫는 학교 수는 더 늘어날 수 있다”고 했다.

 

출처: 조선에듀  lyk123@chosun.com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