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2 (금)

  • 구름조금동두천 24.8℃
  • 구름많음강릉 26.5℃
  • 구름많음서울 27.2℃
  • 구름조금대전 27.1℃
  • 맑음대구 29.0℃
  • 맑음울산 27.9℃
  • 구름조금광주 27.4℃
  • 구름많음부산 28.1℃
  • 구름조금고창 24.2℃
  • 구름많음제주 29.6℃
  • 구름많음강화 21.8℃
  • 구름조금보은 23.5℃
  • 구름조금금산 25.6℃
  • 구름많음강진군 27.1℃
  • 구름조금경주시 26.8℃
  • 구름많음거제 26.9℃
기상청 제공

중·고등

문과 교차지원 이과 신입생 절반 이상이 반수 고려

-유웨이 설문조사…이과 수험생 56% “반수 의향 있어”
-대부분 ‘경영경제·회계’ 진학…42%는 “교차지원 후회”

/조선일보DB
 

2022학년도 대학입시에서 인문계열로 교차지원을 한 자연계열 신입생 중 절반 이상이 ‘반수’를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입시업체 유웨이가 2022학년도 대입에서 인문계열로 교차지원한 자연계열 수험생 45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현재 2023학년도 대입 반수 의향이 있다’고 응답한 수험생이 27.5%로 나타났다.

 

‘현재는 반수 생각이 없지만 추후 상황에 따라 재도전할 의사가 있다’는 학생은 28.4%였다. 전체 응답자의 55.9%가 반수 가능성을 내비친 셈이다.

 

‘반수 의향이 없다’고 답한 비율은 27.5%였고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16.1%로 집계됐다. 

 

반수를 결심하게 된 이유로는 가장 많은 38.8%가 ‘대학 레벨을 올리기 위해’라고 답했다. 이어 ‘평소 가고 싶던 학과를 가기 위해’라는 응답이 28%로 다음이었다. 교차지원을 한 목적도 가장 많은 40.7%가 ‘대학의 레벨을 올리기 위해’라고 답했다.

 

인문계로 교차지원한 자연계 수험생 중 가장 많은 학생이 선택한 학과는 ‘경영경제 및 회계’로 전체의 35.7%를 차지했다. 그 다음은 언어 문학 18.7%, 인문학 15.6%, 법학 및 사회과학 15% 등 순이었다.

 

2022학년도 대입에서는 문·이과 통합형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실시됨에 따라 수학영역 ‘미적분’ ‘기하’를 선택한 자연계열 수험생이 ‘확률과 통계’를 선택한 인문계열 수험생보다 표준점수상 유리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 때문에 상대적으로 유리한 고지를 점한 자연계열 수험생 상당수가 상위권 대학 인문계열 학과로 대거 교차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도 설문조사에서 교차지원 후 대학생활에 대한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는 59%가 ‘만족스럽다’고 답했다. 다만 ‘자연계에서 인문계로 교차지원한 것을 후회한 적이 있느냐’고 묻는 질문에 42.1%가 후회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만기 유웨이 교육평가연구소장은 “교차지원한 학생들 과반수가 반수를 염두에 두고 있어 2023학년도 반수생 증가가 예상된다”면서 “대학들이 신입생들의 중도 이탈을 막고 유지충원율을 확보하기 위해 이들을 예의 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출처 : 조선에듀 syk@chosun.com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