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3 (월)

  • 흐림동두천 22.2℃
  • 흐림강릉 21.4℃
  • 서울 23.3℃
  • 구름많음대전 24.8℃
  • 구름많음대구 26.5℃
  • 구름많음울산 25.1℃
  • 구름많음광주 26.2℃
  • 구름많음부산 24.6℃
  • 구름많음고창 25.8℃
  • 구름조금제주 26.1℃
  • 흐림강화 22.6℃
  • 흐림보은 22.5℃
  • 흐림금산 25.9℃
  • 구름많음강진군 25.6℃
  • 구름많음경주시 25.0℃
  • 구름많음거제 24.5℃
기상청 제공

유아·초등

광주광역시교육청, 유아 언어 및 사회성 발달 위해 투명마스크 지원

 

광주시교육청이 전체 공·사립유치원 유아 및 교원에게 투명창 비말 차단용 마스크를 지원한다.

 

2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투명마스크 지원 사업은 코로나19에 따른 실내 마스크 의무착용 장기화로 인한 유아들의 언어 및 사회성 발달 지연을 예방하기 위함이다.

 

사업 대상은 전체 공·사립유치원 교사와 유아 총 2만2,900명으로 1인당 3만 원을 지원하게 된다. 총사업 예산은 7억3천여만 원으로 이달 중으로 모든 유치원에 지급을 마칠 예정이다.

 

유아기는 언어발달의 결정적 시기이다. 유아들은 입 모양을 보면서 말을 배우고 이에 따라 정서와 지능이 자연스럽게 발달한다. 하지만, 마스크 착용으로 교사의 입 모양이나 표정이 제대로 보이지 않아 시각적인 언어 신호에 접근할 수 없어 유아 언어발달에 저해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시교육청은 이러한 현장의 어려움을 반영해 KC인증된 제품으로 물이나 알코올로 닦아서 재사용이 가능한 투명창 마스크를 지원한다. 이를 통해 먼저 마스크 착용에 따른 감염병 예방을 꾀한다.

 

더불어 유아들이 교사의 입 모양과 표정 등을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어 유아의 언어발달은 물론 유아-교사 간 활발한 의사소통 등 원활한 교육활동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A유치원 교사는 "그동안 코로나 때문에 마스크를 쓰고 생활하다 보니 서로의 입 모양이 보이지 않아 아이들과 상호작용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며 "표정을 통해 감정 전달도 하고 따뜻한 미소로 아이들과 맘껏 소통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정선 교육감은 "코로나19 확산세에 따른 교사들의 마스크 착용 장기화로 유아의 언어발달이 지연된다는 전문가의 의견과 교육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 투명창 마스크를 지원하게 됐다"며 "시교육청은 앞으로도 다양한 사업을 통해 우리 유아들의 건강한 언어 및 사회성 발달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끝)

 

출처 : 광주광역시교육청 보도자료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