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6 (수)

  • 구름많음동두천 23.2℃
  • 흐림강릉 24.5℃
  • 구름조금서울 26.3℃
  • 박무대전 25.6℃
  • 흐림대구 25.4℃
  • 흐림울산 24.9℃
  • 구름많음광주 25.4℃
  • 구름많음부산 24.8℃
  • 흐림고창 25.8℃
  • 구름조금제주 27.0℃
  • 구름많음강화 23.4℃
  • 구름조금보은 23.4℃
  • 흐림금산 24.7℃
  • 흐림강진군 25.3℃
  • 흐림경주시 24.6℃
  • 구름조금거제 24.7℃
기상청 제공

유아·초등

초등생 4명 중 1명 ‘코로나 블루’ 겪는다

-초·중·고교생 34만명 설문조사 결과
-전체 학생 43% “학업 스트레스도 늘어”

URL복사

기사 이미지

초등학생 4명 중 1명은 코로나19 사태 이전보다 우울함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교육부는 이 같은 내용의 ‘학생 정신건강 실태조사’ 결과를 13일 발표했다. 지난 2월 11일부터 18일까지 이뤄진 이번 조사에는 초·중·고교생 34만1412명이 참여했다.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 이전보다 우울해졌다’고 말한 초등생은 전체의 27%였다. ‘불안해졌다’고 답한 학생은 26.3%로 집계됐다.

중학생과 고등학생에게는 구체적으로 지난 2주일간 우울·불안함을 느낀 적이 있는지를 물었다. 7일 이상 우울·불안 증상이 지속된 경우에는 중등도 이상, 이러한 감정을 느끼지 않았거나 며칠만 느꼈다면 중등도 미만으로 분류했다. 그 결과 중고등학생의 12.2%가 우울 증등도 이상, 7%가 불안 중등도 이상으로 파악됐다.

코로나19 유행은 학생들의 학업 스트레스에도 영향을 미쳤다. 초·중·고교생 43.2%가 ‘코로나19 확산 이후 학업 스트레스가 늘어났다’고 응답했다. 교우 관계에 대해서는 31.5%가 ‘이전보다 나빠졌다’고 했다.

인터넷·스마트폰 사용시간에는 어떤 변화가 생겼을까. 코로나19 유행 이후 인터넷과 스마트폰 사용시간이 증가했다는 학생은 전체 응답자의 절반이 넘는 73.8%였다. 특히 전체 학교급 가운데 초등학생, 그중 저학년(1~4학년)에서 사용시간이 늘었다는 답변이 83.5%로 가장 많았다.

교육부는 이번 결과를 바탕으로 학생들의 심리, 정서적 지원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우울·불안, 생명 존중 교육을 내실화하고 40종의 학교·학급 단위 지원 프로그램을 보급하는 게 대표적이다. 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한 심리 상담을 진행하고 신체 활동을 활성화하는 등의 방안도 추진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조사를 통해 길어진 코로나19 사태가 학생들의 심리 정서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교육청과 협의해 고위험군 학생뿐 아니라 일반 학생을 대상으로 한 맞춤형 지원이 강화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 조선에듀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