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맑음동두천 -5.3℃
  • 구름많음강릉 2.1℃
  • 맑음서울 -4.1℃
  • 흐림대전 -3.1℃
  • 흐림대구 0.7℃
  • 구름많음울산 1.8℃
  • 흐림광주 0.5℃
  • 흐림부산 4.3℃
  • 흐림고창 -1.6℃
  • 흐림제주 5.8℃
  • 맑음강화 -3.6℃
  • 흐림보은 -3.0℃
  • 흐림금산 -2.9℃
  • 흐림강진군 0.9℃
  • 구름많음경주시 1.6℃
  • 구름많음거제 4.2℃
기상청 제공

유아·초등

내년부터 교사 1명이 돌보는 아동 수 줄어든다

서울시, 교사 대 아동비율 개선 사업 확대 발표
어린이집 160곳에서 400곳 늘려…전담 교사 늘어나

/조선일보DB
 

내년부터 서울 소재 보육교사가 담당하는 아동 수가 줄어들 전망이다.

 

19일 서울시에 따르면, ‘교사 대 아동비율 개선 사업’을 통해 내년 어린이집을 400곳으로 확대한다. 해당 사업은 전담 보육교사 채용을 늘려 교사 1명이 맡는 아동 수를 법정 기준보다 줄이기 위해 도입됐다.

 

서울시는 지난해 7월 국·공립어린이집 110개소를 선정해 생후 24개월 미만인 ‘0세반’과 ‘만3세반’을 대상으로 시범 사업을 시작했다. 올해는 서울형 민간·가정어린이집 등 50개소를 추가 선정했다. 서울시는 내년 240곳을 더 늘려 어린이집 총 400곳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선정된 어린이집은 신규 반을 신설하고 새로 채용된 전담 보육교사를 배치한다.

 

어린이집이 확대될 경우 교사 1명이 돌보는 아동 수는 줄어들게 된다. 0세 반은 기존 3명에서 2명으로, 만3세 반은 15명에서 10명 이하로 감소한다.

 

추가 채용되는 보육교사의 인건비는 시가 부담한다.

 

서울시가 해당 사업을 확대하는 이유는 시범 운영 때 나타났던 긍정적인 효과 때문이다. 실제 사업 도입 후 나타난 효과를 분석한 결과, 보육교사의 직무 스트레스는 줄고 초과근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주목할 점은 장애아 전문 어린이집이다. 해당 어린이집에 보육교사 1명을 추가 투입 했을 때 교사와 영유아 간 평균 상호작용이 약 2배 이상 개선된 것을 확인했다.

 

시는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내년도 예산이 확정되는 12월 중 어린이집 대상 비대면 사업 설명회를 열 예정이다.

 

출처: 조선에듀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