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학부모 10명 중 9명, 초등 1·2학년 방과후 영어수업 재개 환영

 

금지됐던 초등 1·2학년 방과후 영어수업이 이르면 올해 5, 늦어도 1학기 중으로 다시 가능해진 가운데, 학부모 10명 중 9명 이상이 초등 1·2학년 방과후 영어수업 재개를 환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이 지난 514일부터 19일까지 미취학 및 초등학교 1·2학년 자녀를 둔 학부모 425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이들 중 98.4%가 초등 1·2학년 방과후 영어수업을 재개하는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응답했다.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로는 영어학원 등 사교육비 절감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41.6%)가 가장 많았다. 이어 학교 내 안전한 환경에서 영어 교육을 접할 수 있어서’(28.2%), ‘자녀의 학습 선택권이 늘어나서’(15.1%)경제적 여력이 충분하지 않은 가정의 학생들도 영어 교육의 기회가 제공될 수 있어서’(15.1%) 순으로 나타났다.

 

긍정적인 영향은 실제 방과후 영어수업 수강여부에도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녀가 초등 1·2학년에 재학 중인 학부모 326명을 대상으로 방과후 영어수업이 재개되면, 방과후 영어수업을 수강할 계획이 있는가를 질문한 결과, 89.6%그렇다고 답했다.

 

이들 가운데 55.8%는 자녀가 별도의 영어 사교육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현재 영어 사교육 지출 비용은 월 평균 129천원으로 집계됐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5만원~10만원 미만’(38.7%)이 가장 많았고, ‘10만원~15만원 미만’(22.7%), ‘15만원~20만원 미만’(20.2%), ‘20만원~25만원 미만’(9.2%)이 그 뒤를 이었으며, ‘30만원 이상지출한다는 답변도 4.3%를 차지했다.

 

방과후 영어수업 시작 이후, 영어 사교육 진행여부에 대해서는 77.3%방과후 영어수업과 관계없이 영어 사교육을 지속할 것라고 응답했다. ‘영어 사교육을 그만두겠다’(16.0%), ‘잘 모르겠다’(6.7%)에 불과했다.

 

영어 사교육을 지속하려는 이유(복수응답)로는 자녀가 뒤쳐질까 봐 불안해서’(32.5%)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아이가 현재하고 있는 영어교육을 만족하고 있어서’(29.4%), ‘방과후 영어수업만으로 만족스럽지 않아서’(23.8%), ‘주변 학부모들이 방과후 영어와 무관하게 영어 사교육을 진행하고 있어서’(20.6%), ‘영어 정규 교과 과정 전 미리 선행학습을 하고 싶어서’(17.5%) 순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설문 결과에 대해 윤선생 관계자는 학부모들은 사교육 대비 경제적인 영어 수업을 선택할 수 있게 되어 방과후 영어에 대해 긍정적이지만, 실제로는 수시로 바뀌는 정책, 자녀가 뒤쳐질지도 모른다는 불안감 등으로 현재 하고 있는 영어 사교육을 당장 그만두지는 못하는 상황인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