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4 (일)

  • 구름많음동두천 -3.3℃
  • 흐림강릉 4.5℃
  • 흐림서울 -2.0℃
  • 흐림대전 -0.8℃
  • 구름많음대구 5.1℃
  • 구름많음울산 6.8℃
  • 흐림광주 4.0℃
  • 흐림부산 8.1℃
  • 흐림고창 1.1℃
  • 구름많음제주 8.8℃
  • 흐림강화 -3.0℃
  • 흐림보은 0.2℃
  • 흐림금산 0.4℃
  • 구름많음강진군 6.4℃
  • 구름많음경주시 6.9℃
  • 구름많음거제 7.2℃
기상청 제공

대학

대학 졸업·예정자 10명 중 6명 이상, 사실상 구직 포기

전경련 ‘2022년 대학생 취업인식도 조사’ 결과 발표... ‘역량·기술·지식 부족해 더 준비 必要’(49.5%)

 

대학 졸업(예정)자 10명 중 6명 이상이 사실상 ‘구직(求職) 단념 상태’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 23일 발표한 ‘2022년 대학생 취업인식도 조사’에 따르면, 현재 대학 4학년에 재학 중이거나 졸업한 응답자 65.8%는 사실상 구직을 단념한 상태였다. 응답자들은 구직활동 실태를 묻는 말에 ‘의례적으로 하고 있음’(31.8%), ‘거의 안 함’(26.7%), ‘쉬고 있음’(7.3%) 순으로 답했다. 적극적으로 구직활동을 하고 있다는 응답 비중은 16.0%에 불과했다.

 

적극적으로 구직활동을 하지 않는 이유로는 ‘자신의 역량, 기술, 지식이 부족해 더 준비하기 위해’(49.5%)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구직활동을 해도 일자리를 구하지 못할 것 같아서’(14.5%), ‘전공 또는 관심 분야의 일자리가 없거나 부족해서’(14.5%), ‘적합한 임금 수준이나 근로조건을 갖춘 일자리가 없어서’라는 답도 나왔다. 응답자의 29.6%는 ‘올해 대졸 신규채용 환경이 작년보다 어렵다’고 전망했다. ‘작년보다 좋다’는 답은 5.6%에 불과했다.

 

취업 준비기간을 묻는 말에는 가장 많은 66.3%가 6개월 이상이 소요될 것이라고 답했다. 1년 이상으로 내다본다는 응답 비중도 36.4%였다.

 

응답자들은 취업이 힘든 이유와 관련해 ‘경력직 선호 등에 따른 신입채용 기회 감소’(28.2%), ‘원하는 근로조건에 맞는 좋은 일자리 부족’(26.0%), ‘체험형 인턴 등 실무경험 기회 확보 어려움’(19.9%)이라고 답했다. 응답자들이 취업을 희망하는 기업은 대기업(20.4%), 중견기업(19.0%), 공기업(17.8%), 정부(16.2%), 중소기업(11.9%), 벤처·스타트업(7.0%) 순으로 조사됐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사실상 구직을 단념한 청년 비중이 65.8%에 달하는 등 취업시장엔 벌써 겨울이 다가온 상황”이라며 “청년들이 선호하는 양질의 민간 일자리를 창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4년제 대학 재학생과 졸업(예정)자 2469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출처: 조선에듀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