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4 (일)

  • 흐림동두천 -2.3℃
  • 구름많음강릉 5.1℃
  • 흐림서울 -2.2℃
  • 흐림대전 -0.2℃
  • 흐림대구 4.1℃
  • 구름많음울산 6.5℃
  • 구름많음광주 2.8℃
  • 구름많음부산 7.5℃
  • 흐림고창 1.0℃
  • 흐림제주 8.2℃
  • 흐림강화 -2.9℃
  • 흐림보은 0.5℃
  • 흐림금산 -0.4℃
  • 구름많음강진군 4.0℃
  • 흐림경주시 5.9℃
  • 구름많음거제 7.0℃
기상청 제공

대학

올해 인문사회·이공분야 학술연구사업에 9000억 투입

교육부, ‘2022년 학술연구 지원사업 종합계획’ 발표

기사 이미지

/조선일보DB

 

올해 인문사회분야와 이공분야 학술연구지원사업에 9104억원이 투입된다.

 

교육부는 11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22년 인문사회·이공분야 학술연구지원사업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올해 인문사회분야 학술연구지원 사업에는 총 5469개 과제에 3630억 원이 지원된다. 이공분야는 7842개 과제에 5474억 원이 투입된다.

 

세부적으로 보면 인문사회분야 학술연구지원 사업은 ▲연구자 성장단계별 지원(개인연구) ▲대학 연구기반 확충(집단연구) ▲한국학 연구 지원 ▲성과확산·기반구축 등으로 나뉜다.

 

‘연구자 성장단계별 지원(개인연구)’은 학문 후속세대부터 우수연구자까지 인문사회 연구자들을 성장단계별로 지원하는 것이다. 여기에는 최대 5년간 1268억원이 투입된다. 

 

대학의 인문사회 연구기반 거점 확충에는 1078억 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대학의 인문사회연구소 지원사업으로 ‘미래공유형’을 신설해 인문사회·과학기술 융합 연구를 지원한다. 

 

한국학 연구에는 854억 원이 투입된다. 관계 기관에 분산된 자료를 모아 ‘한국학 자료 통합 운영체제’를 구축하고 교육·연구 콘텐츠 제작을 지원한다.

 

아울러 성과확산과 기반 구축을 위한 지원에는 430억 원이 쓰인다. 학술 데이터베이스 대학 사용권을 기존 48종에서 57종으로 확대하는 등 원활한 학술 활동을 지원한다. 

 

이공분야 학술연구지원 사업은 ▲학문후속세대 지원 ▲대학연구기반 구축 ▲학문균형발전 지원 등으로 구성됐다.

 

학문후속세대 지원에서는 박사과정생에게 연구장려금으로 117억 원, 박사 후 연구자에게 국내외연수비로 537억 원을 쓴다. 신진연구인력을 핵심연구진으로 성장시키기 위해서다. 지원대상은 총 1551명이다.

 

대학연구기반 구축의 경우 대학중점연구소 내실화와 기초과학 연구역량 강화를 위해 각각 1214억 원, 381억 원을 투입한다.

 

학문균형발전 지원에서는 올해 창의·도전 연구기반 지원 3218개 과제(1555억 원), 보호연구 283개 과제(287억 원), 지역대학 우수 과학자 1648개 과제(1047억 원), 학제 간 융합 21개 과제(52억 원)를 지원한다.

 

교육부는 2022년 학술연구지원사업에 대한 대학·연구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이달 중 사업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기초학문 진흥을 위해서는 학문 후속세대를 양성하고 그들이 끊임없이 활동할 수 있도록 대학의 학술연구기반을 탄탄하게 구축해야 한다”며 “교육부는 앞으로도 학문 분야별 현장의 목소리를 꾸준히 듣고 이를 각 학술연구지원정책과 사업에 충실히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 조선에듀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