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3 (토)

  • 흐림동두천 1.2℃
  • 구름많음강릉 5.9℃
  • 구름많음서울 2.7℃
  • 흐림대전 2.6℃
  • 흐림대구 7.2℃
  • 구름많음울산 6.9℃
  • 흐림광주 7.5℃
  • 구름조금부산 8.2℃
  • 흐림고창 6.3℃
  • 제주 11.5℃
  • 흐림강화 0.6℃
  • 구름많음보은 -0.5℃
  • 흐림금산 2.0℃
  • 흐림강진군 8.5℃
  • 맑음경주시 6.0℃
  • 흐림거제 7.6℃
기상청 제공

대학

서울大 가려면 강남·서초에 살아라?… 올해 신입생 10명 중 1명, 강남·서초 고교 출신

수도권 출신도 10명 중 6명 이상
“신입생의 소득·지역별 편중 현상 낮추는 보완책 마련해야”

서울대 정문 사진. 서울대 제공

 

올해 서울대에 입학한 학생 10명 중 1명은 서울 강남·서초구 소재 고등학교를 졸업했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출신은 10명 중 6명이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64.6%). 해당 비율은 2018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18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서동용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따르면, 올해 서울대 전체 신입생(3393명)의 10.4%가 서울 강남·서초구에 위치한 고등학교 출신이었다. 앞서 같은 당 강민정 의원실의 자료에 따르면, 서울 강남·서초·송파구 출신 비율은 11.9%(403명)였다. 

 

강남과 서초 소재 고3 학생 비율은 전체의 2.1%에 불과하다. 하지만 두 곳에 있는 고등학교를 졸업한 서울대 신입생 비율은 최근 5년 간 약 10%를 기록해왔다. 2018년 9.3%, 2019년 9.8%, 2020년 9.5%, 2021년 9.3%였다. 올해는 작년보다 소폭 늘었다. 

   

신입생 중 수도권 출신 비율 또한 64.6%로, 2018년 이후 가장 높았다. 앞서 2018년 63.9%, 2019년 61.8%, 2020년 63.7%, 2021년 63.4%였다. 수도권 소재 고교 학생 수는 전체 학생 수의 절반에 조금 못 미친다(48.7%).

  

서울대의 ‘지역균형선발’ 전형도 수도권에 편중됐다. 지역균형 전형은 전국 고교에서 2명씩 추천을 받아 서류·면접 등으로 평가한다. 학생부종합전형의 일종으로, 올해 이 전형을 통해 입학한 학생은 659명. 이 중 334명이 수도권 소재 고등학교를 나왔다. 비율로는 50.7%를 기록했다. 최근 5년간 지역균형선발자 중 수도권 고교 출신 비율은 2018년 53.4%(332명), 2019년 50.6%(282명), 2020년 51.6%(315명), 2021년 51.4%(369명)였다. 

 

입시 전문가들은 수도권과 비(非)수도권 간 교육 격차가 크기 때문이라고 분석한다. 이에 대해 서동용 의원은 “신입생의 소득, 지역별 편중 현상을 낮추는 보완책을 마련하고 동시에 기회균형·지역균형 선발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전했다.

 

출처: 조선에듀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