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6 (토)

  • 맑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13.4℃
  • 구름조금서울 6.2℃
  • 맑음대전 9.5℃
  • 맑음대구 14.1℃
  • 맑음울산 15.5℃
  • 맑음광주 13.2℃
  • 맑음부산 16.8℃
  • 맑음고창 10.5℃
  • 맑음제주 16.2℃
  • 구름조금강화 4.7℃
  • 맑음보은 8.9℃
  • 맑음금산 10.7℃
  • 맑음강진군 14.1℃
  • 맑음경주시 14.3℃
  • 맑음거제 15.8℃
기상청 제공

대학

국민대 등 7개 대학, 공유·협력으로 대학의 미래를 찾다

기사 이미지

/국민대 제공

국민대학교(총장 임홍재)는 지난 27일 ‘미래자동차 분야 디지털 신기술 인재양성 혁신공유대학’1차년도 성과공유회를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교육부가 추진하는 혁신공유대학은 앞으로 6년간 국가 수준의 신기술분야 핵심인재 10만 명을 양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국민대는 지난해 미래자동차 분야 주관대학으로 선정됐다. 계명대, 대림대, 선문대, 아주대, 인하대, 충북대 등 6개 대학이 함께 참여하고 있다.

 

이번 성과공유회는 미래자동차 컨소시엄 참여 대학이 추진해온 수준별 모듈형 교육과정 개발과 교육환경 조성 성과를 평가하고, 올해 추진할 새로운 공유·협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1부 행사에서는 임홍재 국민대 총장의 개회사와 친환경자동차의 전망과 정책 방향의 주제로 이기형 한양대 교수의 초청 강연이 진행됐다. 

 

2부 행사에서는 주관대학인 국민대와 6개 참여대학의 ▲정규 공동교과목 운영 ▲비교과 Skill-up 과정 개설 ▲산업체 재직자교육 사례를 바탕으로 각 대학 사업단장들의 성과 발표가 이어졌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는 ‘TEAM-X 기반 인재양성 및 교육체계 표준화’ 모델의 교육 성과를 점진적으로 공유·확산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들이 제시됐다. 

 

주관대학인 국민대는 지난해부터 ‘미래자동차학부(전공)’ 신설을 통한 유연한 연계전공 플랫폼을 구축하고, 컨소시엄 단과대학으로 통합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사업 총괄책임을 맡고있는 신성환 국민대 미래혁신단장은 “앞으로 대학과 전공에 관계없이 누구나 미래자동차 분야의 첨단 교육과정을 이수할 수 있도록 더 많은 대학 및 기업들과의 공유·협력을 통해 우리나라 고등교육의 새로운 표준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 : 조선에듀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