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6 (수)

  • 구름많음동두천 23.7℃
  • 구름조금강릉 24.4℃
  • 구름많음서울 26.3℃
  • 박무대전 26.0℃
  • 흐림대구 25.6℃
  • 흐림울산 25.0℃
  • 구름많음광주 25.5℃
  • 구름많음부산 24.9℃
  • 구름많음고창 26.0℃
  • 구름많음제주 27.0℃
  • 구름조금강화 23.7℃
  • 구름많음보은 23.9℃
  • 구름조금금산 24.6℃
  • 구름조금강진군 25.7℃
  • 구름많음경주시 24.7℃
  • 흐림거제 25.2℃
기상청 제공

대학

서울 주요大 현 고2 수시모집서 ‘수능 최저’ 완화

-현 고2 응시…2024학년도 대입 전형 분석

URL복사

기사 이미지

조선일보DB

 

서울 주요 대학들이 2024학년도 입학 수시모집에서 문과 수험생의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완화한다.

 

2일 종로학원이 각 대학 2024학년도 입학 전형 시행계획을 분석한 내용에 따르면 고려대와 성균관대, 서강대, 건국대, 동국대, 홍익대 등이 수시 전형에서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2023학년도보다 완화한다.

 

앞서 지난해 첫 문·이과 통합형으로 치러진 2022학년도 수능은 난도가 높은 ‘불수능’으로 평가됐다. 특히 문과생들이 수학에서 1, 2등급을 확보하는 게 어려워져 수시 최저를 충족하지 못한 사례가 많았다.

 

고려대의 경우 2024학년도 입시에선 인문계열 학생부교과(학교추천) 전형의 수시 최저를 ‘3합 6(3개 등급 합 6)’에서 ‘3합 7’로, 학생부종합(학업우수) 전형은 ‘4합 7’에서 ‘4합 8’로 완화해 자연계열과 동일하게 맞춘다.

 

성균관대 인문계열 학교장 추천도 ‘3합 6’에서 ‘3합 7’로 완화되며, 서강대 인문은 지역균형을 ‘3합 6’에서 ‘3영역 각 3등급’으로, 논술을 ‘3합 6’에서 ‘3합 7’로 완화한다.

 

건국대와 동국대도 논술전형에서 ‘2합 4’를 ‘2합 5’로, 홍익대도 인문계열 최저기준을 ‘3합 7’에서 ‘3합 8’로 완화한다.

 

정시에서 인문계열의 수학 반영비율을 하향 조정하거나 문과생들의 이과 교차지원을 허용하는 대학도 나타났다.

 

성균관대 인문은 수학 반영비율을 2023학년도 35%에서 2024학년도 30%로 축소하고, 서울시립대 영어영문학과·철학과 등은 30%에서 25%로 축소한다. 서강대는 자연계 학과에 확률과통계, 사회탐구 2과목 응시자의 지원이 가능하도록 했다. 

 

이는 대학들이 문·이과 통합 수능으로 유불리 논란이 벌어진 데 대응하는 움직임으로 분석된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올해 고3 입시인 2023학년도 입시전형 계획은 지난해 통합 수능 결과가 나오기 전에 이미 확정된 만큼 통합 수능 문제점에 대한 대학들의 대응이 반영된 입시는 2024학년도”라고 설명했다.

 

2024학년도 대입을 치르는 현재 고2는 41만 3882명이고, 전체 대학 모집인원은 34만 4296명이다. 전체 인원 중 79%는 수시모집, 21%는 정시모집을 통해 뽑는다. 서울 주요 16개 대학은 전체 모집에서 정시 수능 위주 전형 선발 비율이 40% 이상으로 유지된다.

 

출처 : 조선에듀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