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7 (목)

  • 구름많음동두천 26.5℃
  • 구름많음강릉 32.2℃
  • 흐림서울 29.1℃
  • 대전 27.2℃
  • 구름많음대구 31.0℃
  • 구름많음울산 29.7℃
  • 광주 28.2℃
  • 흐림부산 27.5℃
  • 구름많음고창 27.8℃
  • 구름조금제주 32.8℃
  • 흐림강화 25.2℃
  • 흐림보은 29.1℃
  • 흐림금산 28.5℃
  • 구름많음강진군 28.5℃
  • 흐림경주시 30.0℃
  • 구름많음거제 27.4℃
기상청 제공

대학

수능 출제 오류 막는다…검토위원 늘리기로

-교육부, 수능 출제 개선방안 시안 발표
-출제 오류 빈번한 분야 검토위원 추가

URL복사

기사 이미지

/조선일보DB

 

교육부가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출제 오류를 막기 위한 대책을 내놨다.

교육부는 ‘수능 출제 및 이의심사제도 개선방안’ 시안을 23일 발표했다. 지난해 벌어진 2022학년도 수능 생명과학Ⅱ 출제 오류 사태의 재발을 막기 위한 조치다.

우선 문항에 대한 심도 있는 검토가 이뤄지도록 출제 여건을 개선한다. 교육부는 출제 기간을 기존 36일에서 38일로 이틀 연장할 계획이다. 출제 오류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사회·과학영역의 검토자문위원도 8명에서 12명으로 늘린다.

기존 검토 절차에 고난도 문항 검토 단계도 신설한다. 영역·과목별 기획위원, 평가위원 등으로 구성된 검토단이 다수의 조건이 활용되거나 다양한 풀이 방식이 존재할 수 있는 고난도 문항을 집중적으로 살피기로 했다.

수능 이의 심사 과정도 손본다. 이의 심사의 객관성을 제고하기 위해 소수 의견 재검증 절차를 마련한다. 전문가가 참여하는 이의심사실무위원회에서 문항에 대한 이견이 존재할 때 추가로 2차 실무위원회를 열어 내용을 재검증하는 식이다. 이때 앞선 실무위원회에서 찬성과 반대 의견을 냈던 위원 각각 한명씩과 신규 외부위원 3명을 더해 문제를 다시 검토하게 된다.

또 이의 신청이 많이 제기되는 사회·과학영역의 경우 영역별 이의심사실무위원회를 과목군별로 세분화한다. 외부위원도 과목군별 2명에서 5명으로 확대한다.

더불어 사전에 자문을 의뢰할 학회의 명단(풀)을 준비하고 중대사안 발생 시 3개 이상의 학회에 자문을 요청할 예정이다. 이의 신청과 관련해 조언을 받은 학회명과 자문 내용은 일반에 공개해 이의 심사의 투명성과 신뢰성을 제고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시안에 대한 국민의 의견을 수렴해 3월 중 최종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확정안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서 3월 말에 발표 예정인 ‘2023학년도 수능 시행 기본계획’에 반영돼 올 수능부터 적용된다.      

 

출처: 조선에듀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