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6 (수)

  • 구름많음동두천 23.7℃
  • 구름조금강릉 24.4℃
  • 구름많음서울 26.3℃
  • 박무대전 26.0℃
  • 흐림대구 25.6℃
  • 흐림울산 25.0℃
  • 구름많음광주 25.5℃
  • 구름많음부산 24.9℃
  • 구름많음고창 26.0℃
  • 구름많음제주 27.0℃
  • 구름조금강화 23.7℃
  • 구름많음보은 23.9℃
  • 구름조금금산 24.6℃
  • 구름조금강진군 25.7℃
  • 구름많음경주시 24.7℃
  • 흐림거제 25.2℃
기상청 제공

대학

한국외대 유사학과 구조조정 추진에…학생들 “전면 재논의하라”

-서울-글로벌캠 유사·중복학과 12개학과 구조조정
-총학생회 “서울캠 졸업장 통폐합 보상으로 제공 반대”

URL복사

기사 이미지

/한국외대 총학생회 제공

한국외국어대학교가 학사 구조조정을 예고하자, 학생들이 ‘졸속 학사 구조개편’이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한국외대 서울캠퍼스 총학생회는 11일 서울 동대문구 한국외대에서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구조조정안에 대해 전면 재논의를 요구했다. 

 

이들은 “학생 의견 반영 없는 소통은 허울뿐”이라며 “졸속적인 학제 개편이 아닌, 교육권을 보장하는 제대로 된 정책 마련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폐과 존치 결정 및 보상이 시혜적 태도로 진행돼선 안 된다”며 “서울캠퍼스 학생들의 교육권을 보장하라”고 강조했다.

 

대학가에 따르면, 한국외대는 서울캠퍼스와 용인 글로벌캠퍼스의 12개 유사·중복학과에 대해 학제 개편을 추진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박정운 한국외대 총장은 지난 달 학과장들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열고, 이후 지난 4일 경기 용인 글로벌캠퍼스에서 중복학과 학생들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박 총장은 이 자리에서 “내년부터 2년에 걸쳐 서울캠퍼스와 글로벌캠퍼스 간 유사·중복학과를 통폐합하기로 결정했다”며 “재정적인 문제 때문에 촉박하게 진행되는 점을 학생들이 이해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구조조정 대상 학과는 글로벌캠퍼스의 통번역대학 8개 학과 전부와 국제지역대학 프랑스학과, 브라질학과, 인도학과, 러시아학과 등 총 12개 학과다. 이들 학과는 모두 서울캠퍼스에 유사한 학과를 두고 있다. 구조조정이 이뤄져 해당 학과들이 폐과 존치될 경우 학과는 신입생 모집을 중단하고 재적 학생이 0명이 될 때까지 유지된다.

 

이에 대해 총학생회는 “서울캠퍼스 졸업증명서를 통폐합 보상으로 제공하는 것은 이원화 캠퍼스라는 본질에도 어긋나는 일”이라며 “박 총장은 양 캠퍼스 간 갈등을 조장하는 구조조정안을 전면 재논의하고, 그 과정에서 학생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학생들은 학과 통폐합 과정에서 학습권을 확실히 보장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날 발언에 나선 허예선 중국학대학 학생회장은 “글로벌캠퍼스 학생들에 대한 피해 보상 명목이 서울캠퍼스 학생들에게 또 다른 피해를 낳아서는 안 된다”며 “글로벌캠퍼스 학생들의 피해는 이원화된 서울캠퍼스의 학위가 아니라 확실히 보장된 학습권으로 보상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출처: 조선에듀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