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 동두천   14.0℃
  • 맑음 강릉   15.9℃
  • 맑음 서울   14.2℃
  • 맑음 대전   13.7℃
  • 맑음 대구   16.3℃
  • 맑음 울산   11.3℃
  • 맑음 광주   11.6℃
  • 맑음 부산   13.7℃
  • 맑음 고창   8.4℃
  • 맑음 제주   13.3℃
  • 맑음 강화   12.6℃
  • 맑음 보은   12.2℃
  • 맑음 금산   13.1℃
  • 맑음 강진군   12.4℃
  • 맑음 경주시   12.9℃
  • 맑음 거제   12.3℃
2021.04.06
대입
홈 / 대입
김기선 지스트 총장, 사의 수용 불복…노조측 “황당”


-총장 직무서 배제된 김 총장 “법적 대응”
-노조 관계자 “학내 혼란 가중시킨다” 비난

기사 이미지
광주과학기술원(지스트) 전경./조선일보DB
김기선 광주과학기술원(지스트) 총장의 사퇴를 둘러싸고 학내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이사회 결정으로 총장 직무에서 배제된 김 총장은 법적 대응에 나선 반면, 노동조합 측은 이러한 총장의 행동이 대학의 위상을 떨어뜨린다며 비난하고 있다.

6일 노조 관계자는 “김 전 총장이 사퇴를 번복한 데 이어 이사회 결정까지 불복하면서 학내 혼란을 가중시키고 대학에 대한 신뢰도를 깎아내리고 있다”고 꼬집었다.

전날 김 총장이 기자회견을 통해 이사회의 총장직 사의 수용 결정 효력을 정지해달라는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냈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이 자리에서 김 총장은 “노조가 왜곡된 내용을 언론에 제공해 학교에 분란을 일으키고 인사경영권과 관련해 부당한 요구를 했다”는 사실도 언급했다.

이에 대해 노조 관계자는 “잘못된 사안을 바로잡기 위해 한 행동을 불법적인 일로 치부하다니 어이없다”며 “노사간의 합의차 이뤄진 과정이 모두 부당한 요구였다면 이전 총장들과 집행부들도 모두 징계를 받아야 하는 건지 묻고 싶다”고 했다. 
관련기사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