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수시 비중 높은 의대, 올해 전형별 모집인원 변화는?

-정원내 2928명 선발, 이중 62% 수시로 선발
-학생부종합전형 929명, 교과전형 742명 등


기사 이미지

다음 달이면 2021학년도 대입 레이스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자연계열 최상위권 수험생들이 몰리는 의과대학의 경우, 올해 37개 대학에서 정원내로 2928명의 학생을 모집한다. 이중 수시모집 선발인원은 62%(1815명)에 달한다. 지난해(62.7%)에 비해 소폭 감소했지만, 여전히 비중이 높은 편이다. 의대에 지원하려는 학생은 각 대학의 전형 유형별 모집인원 변화를 살펴 전략을 짜는 게 좋다.

입시전문업체 진학사가 대학의 전형 계획을 살펴본 결과, 이번에 가장 많은 인원을 모집하는 전형은 학교생활기록부(학생부)종합전형이다. 29개 대학에서 작년보다 41명 늘어난 총 929명을 선발한다. 모집인원이 가장 많이 증가한 대학은 연세대(서울)다. 면접형에서 11명, 활동우수형에서 10명을 추가해 모집한다. 단국대·원광대·중앙대 등도 전년도보다 4~5명 모집인원을 확대했으며 동국대는 참사람전형을 신설, 7명을 선발할 계획이다.

이어 모집 규모가 큰 전형은 학생부교과전형이다. 학생부교과전형으로 뽑는 학생 수는 742명(23개 대학)으로 전년 대비 26명 증가했다. 특히 부산대는 지역인재(교과)전형을 신설해 15명을 모집하고, 일반(교과)전형의 학생 선발 인원도 5명 더 확대했다. 고려대와 대구가톨릭대 역시 모집인원을 늘렸다. 고려대는 학교추천전형에서 기존보다 18명 더 선발하고 대구가톨릭대는 교과전형인 DCU자기추천전형을 신설해 5명을 모집하기로 했다. 허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수석연구원은 “고려대와 대구가톨릭대, 영남대 등에서는 면접도 본다”면서 “교과 성적 외의 전형요소도 함께 대비를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