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7.4℃
  • 흐림강릉 10.8℃
  • 서울 7.7℃
  • 대전 8.5℃
  • 대구 5.9℃
  • 울산 12.0℃
  • 광주 10.9℃
  • 부산 12.5℃
  • 흐림고창 10.5℃
  • 흐림제주 14.4℃
  • 흐림강화 8.9℃
  • 흐림보은 7.1℃
  • 흐림금산 10.4℃
  • 흐림강진군 11.8℃
  • 흐림경주시 11.3℃
  • 흐림거제 14.6℃
기상청 제공

입시 뉴스

[에듀팡 수능뉴스] 확진된 수능 응시자 66명…수도권 지역 219개 병상 확보

-유 부총리, 수능 방역대책 간담회 개최
-자가격리자는 12명…620개 별도시험장 마련

URL복사
“확진된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응시자가 시험에 집중할 수 있도록 별도의 병상과 시험장을 확보했습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방역대책 간담회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이번 회의는 학생들의 확진 사례가 급증하면서 수능 방역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전날(9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6일까지 10대 확진자는 모두 2110명이다. 한 달(1336명) 전과 비교하면 총 774명이 증가한 셈이다. 
 
이런 분위기 속 현재 수능 응시자 중 병상 등의 배정이 필요한 확진자는 66명, 수능 이후까지 자가격리 대상으로 분류돼 별도시험장 배정이 시급한 이는 12명으로 확인됐다.
 
유 부총리는 “전국 31곳 병원과 생활치료센터에서 총 383개 병상을 확보한 상태”라며 “이중 확진자가 많은 수도권 지역에 219개의 병상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어 자가격리 수험생을 위해 “전국 112곳 병원에 620개 별도시험장을 마련했다”며 “이는 총 3099명이 응시 가능한 규모”라고 전했다. 이들 수험생은 수능이 실시되는 18일 각 장소에서 시험을 치르게 된다.
 
한편 교육부는 지난 4일부터 학생들이 많이 이용하는 다중이용시설 전체에 수능특별방역 점검을 진행해왔다. 이날 유 부총리는 학교 주변 시설에 대한 점검을 강화하고자 2350명의 방역인원을 추가 투입할 것이라는 계획을 밝혔다.
 
아울러 이날 수도권 전면등교 방안도 함께 논의됐다. 최근 수도권 내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따라 방역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유 부총리는 학생들의 안전한 학교생활을 위해 백신 접종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한다는 입장이다.

유 부총리는 ”수도권 지역에 PCR 검사를 지금보다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교육지원청 중심으로 학교생활방역 점검단을 구성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